전체기사

2021.09.18 (토)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조금대전 19.2℃
  • 흐림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20.1℃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9.9℃
  • 흐림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6℃
  • 흐림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정치

與 "6월 국회, 민생·경제 숨통 틔우겠다…국민의힘 협력 당부"

URL복사

 

"대한민국, 선진국 반열…'선진 국회'로 나아가야"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주어진 현안을 속도감 있게 처리해 민생과 경제의 숨통을 틔울 수 있도록 하겠다"며 6월 국회 주요 입법 과제 처리를 약속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이 G7 정상회의 참석과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 수행 등 선진국 반열에 올라선 만큼 국회 역시 '선진 국회'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G7 정상회의에서 대한민국은 주요 선진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높아진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첫날 대한민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을 강조했다. 우리나라는 우수한 백신 생산 능력이 뒷받침되는 만큼 세계 코로나 방역의 주역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제 6월 국회의 산적한 과제를 풀어나가야 할 때"라며 "이번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시작으로 여야가 합의한 손실보상 관련법과 부동산 공급 및 투기근절 관련 법안들은 최우선적으로 처리해 국민 여러분께 실질적인 힘이 돼드리겠다"고 밝혔다.

또 "군 병영문화의 개혁, LH 혁신 방안 후속조치 등 개혁 과제 해결을 통해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는 발판을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경제 전반의 디지털 혁신과 역동성을 확산하여 일자리 190만개를 창출하기 위한 한국판뉴딜 관련 법안들도 신속히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국민의힘엔 "새 지도부 선출로 당을 정비한 만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 개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뛰어난 곡 해석력을 바탕으로 바이올린의 아름다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무대가 찾아온다. 이번 공연은 7일 발매한 앨범 수록곡이 포함돼있으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아름답고 섬세한 선율로 관객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이 24일(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는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의 연주를 들은 저널리스트 베른트 호페는 “20세기 전설적인 연주자 다비드 오이스트라흐를 연상케 하는 새로운 마에스트로다”라고 극찬한 바 있다. 이탈리아 지네티 국제콩쿠르 1위, 그리스 마리아 카날스 국제콩쿠르 1위, 티보르바르가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2위 등 유수의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 및 입상했다. 해외 초청공연으로 △스위스 비일 심포니 오케스트라 △독일 궤팅엔 심포니 오케스트라 △체코 프라하 챔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고, 한국에서는 △KBS교향악단 △서울바로크합주단 △부산시향 △울산시향 △충남도향 △창원시향 △대구시향 등과 협연했다. 2012년부터는 오스트리아 레히 클래식 페스티벌의 예술감독 및 메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