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4.5℃
  • 맑음서울 21.4℃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2.2℃
  • 울산 20.4℃
  • 구름조금광주 25.2℃
  • 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21.3℃
  • 박무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조금보은 20.9℃
  • 구름조금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3.1℃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사회

41주기 5·18 전야행사 1년만에 재개...'나눔·연대' 방점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행사가 17일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펼쳐졌다. 이번 전야제는 오월 대동정신을 되새기고 민중과 연대하는 미래를 열자는 희망의 목소리를 담았다.

41주년 5·18 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행사위)는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를 주제로 41주년 5·18 전야제를 열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 위기 속에서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전면 취소됐던 전야제가 1년 만에 되살아났다. 다만 예년에 비해 규모가 축소됐고, 대면 접촉 최소화를 위해 시민 참여형 주요 행사인 '민주평화대행진'과 '시민난장'은 열리지 않았다.

최소 인원으로 진행된 이날 전야제는 온·오프라인 공연 관람 형식으로 꾸려졌다.

행사는 5월 전야제의 전통인 '민주평화대행진'의 의미를 계승하는 풍물패 길놀이로 시작했다. 오월영령의 원혼을 위로하고 기억하겠다는 의미가 담겼다.

본 행사는 ▲1부 연대의 장 ▲2부 항쟁의 장 ▲3부 계승의 장 등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1부 연대의 장에선 '우리가 우리를 도와야 한다'를 주제로 미얀마·홍콩 등 세계 민주주의 역사와 연대하는 광주정신을 국악 크로스오버·연극으로 표현했다.

1980년 광주가 낯선 이방인 위르겐 힌츠페터와 외신의 관심·연대로 민주주의를 꽃피웠듯, 2021년 미얀마 민주화에 손을 내밀어 지지하자는 것이 공연 취지다.

 

2부 항쟁의 장에선 기억·분노·저항의 소주제로 나눠 각각 포크 공연, 마당극, 집체극 등의 다양한 공연 예술이 펼쳐졌다. 민주 열사들의 오월정신을 기억·추모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저항·투쟁의 역사를 뛰어넘는 시대 정신으로 승화하자는 제안이 담겼다.

항쟁에 대한 왜곡·폄훼와 당당히 맞서 거짓과 부정을 이겨내겠다는 의지도 표출됐다.

 

3부 공연에선 '우리는 함께 살아갑니다'는 울림을 전달했다. 공존, 평화, 희망의 가치를 표현하는 다채로운 공연이 이어졌다. 공연을 지켜본 전야제 참석자들은 더불어 함께 사는 공동체를 소망했다.

행사위는 미디어아트 등 공연을 통해 오월정신의 새로운 가치로서 양극화, 불공정, 차별·혐오, 환경 위기, 집단 이기주의 극복 등을 제안했다.

행사 참석자들은 '님을 위한 행진곡'을 목 놓아 부르며, 전야제 대미를 장식했다.

한편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는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주관으로 제41주년 5·18민중항쟁 추모제가 거행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상의회장, "국세청에 상속세 분납 5→10년" 요청(종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이 국세청에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세청장-상의 회장단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상의 회장단은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 줄 것과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임미라작가, 20년만에 ‘그림 같은 조각품’ 선봬
그가 접었던 날개를 다시 펴기까지는 오랜시간이 걸렸다. 20년만이다. 그러나 조심스레 편 날개 위에는 오랫동안 숙성시킨 작품이 탄생했다. 꿈과 일상을 몽환적이면서도 초현실적인 조각으로 표현한 작가 임미라(54)가 세 번째 개인전을 서울 평창동 아트스페이스 퀄리아에서 열고 있다. 23일까지 열리는 전시 작품의 주제는 ‘꿈으로의 초대’. 제목만 보아도 마치 일기장을 넘기듯 그의 속마음이 읽힌다. ‘나는 오래전 그 풍경을 다시 품는다’ ‘Dream-그들의 영역에서 상상을 유발해도 될까요’ ‘Dream-파아란’ ‘7월의 야상곡-숲을 거닐다’ ‘잘 익은 휴식’ ‘봄날의 변주곡-여인1,2,3’ ‘봄날의 칸타타’ 등 작품들 속엔 작가의 꿈이 서린 서사가 있고, 힐링 스토리도 담겨있다. 화가를 꿈꾸다가 조각가가 된 그의 작품들은 ‘조각으로 그리는 그림’이라 할만큼 작품들은 서정적이다. 30대 초반에도 자신을 투영한 ‘여인’상을 만들었던 작가는 지금 좀더 현대적으로 리메이크된 여인을 내놓았다. 머리 위에 작가의 꿈과 희망을 담은 상징물도 놓여있다. 그 여인 옆에는 와인병 혹은 한잔의 와인이 함께 한다. 와인과 와인잔은 힐링을 상징한다지만, 힐링에 앞서 피곤한 삶에 대한 고백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