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2 (토)

  • 흐림동두천 18.2℃
  • 맑음강릉 22.1℃
  • 박무서울 18.8℃
  • 박무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21.5℃
  • 울산 20.9℃
  • 박무광주 22.7℃
  • 부산 20.5℃
  • 구름많음고창 20.1℃
  • 흐림제주 22.6℃
  • 맑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1.3℃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

미 국방부 "대북정책 단계적 접근 노력 지지…오늘 밤에도 싸울 준비 갖춰"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단계적 접근을 통해 외교적 공간을 모색해 북한의 비핵화 달성에 초점을 두고 있다”며“국방부는 이런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커비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최근 완료한 대북정책 검토와 연계해 향후 한미 연합훈련 등 군사 부문의 이행 방안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커비 대변인은 구체적인 내용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 문의하라면서도 "한 가지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조약을 맺고 있는 한국에 대한 미국의 안보 노력을 매우 진지하게 다루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커비 대변인은 미국이 한국과 공조해 한반도 내 모든 범위의 병력들을 잘 훈련하고 준비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보장하는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커비 대변인은 "오늘 밤에도 싸울 준비가 돼 있다는 미국의 표현처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의 지도력 아래 그와 같은 목적에 부합하는 훈련들이 실시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언명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상의회장, "국세청에 상속세 분납 5→10년" 요청(종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이 국세청에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세청장-상의 회장단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상의 회장단은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 줄 것과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임미라 작가, 20년만에 ‘그림 같은 조각품’ 선봬
그가 접었던 날개를 다시 펴기까지는 오랜시간이 걸렸다. 20년만이다. 그러나 조심스레 편 날개 위에는 오랫동안 숙성시킨 작품이 탄생했다. 꿈과 일상을 몽환적이면서도 초현실적인 조각으로 표현한 작가 임미라(54)가 세 번째 개인전을 서울 평창동 아트스페이스 퀄리아에서 열고 있다. 23일까지 열리는 전시 작품의 주제는 ‘꿈으로의 초대’. 제목만 보아도 마치 일기장을 넘기듯 그의 속마음이 읽힌다. ‘나는 오래전 그 풍경을 다시 품는다’ ‘Dream-그들의 영역에서 상상을 유발해도 될까요’ ‘Dream-파아란’ ‘7월의 야상곡-숲을 거닐다’ ‘잘 익은 휴식’ ‘봄날의 변주곡-여인1,2,3’ ‘봄날의 칸타타’ 등 작품들 속엔 작가의 꿈이 서린 서사가 있고, 힐링 스토리도 담겨있다. 화가를 꿈꾸다가 조각가가 된 그의 작품들은 ‘조각으로 그리는 그림’이라 할만큼 서정적이다. 30대 초반에도 자신을 투영한 ‘여인’상을 만들었던 작가는 지금 좀더 현대적으로 리메이크된 여인을 내놓았다. 머리 위에 작가의 꿈과 희망을 담은 상징물도 놓여있다. 그 여인 옆에는 와인병 혹은 한잔의 와인이 함께 한다. 와인과 와인잔은 힐링을 상징한다지만, 힐링에 앞서 피곤한 삶에 대한 고백이 먼저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