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2.4℃
  • 맑음서울 17.6℃
  • 구름많음대전 17.9℃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8.3℃
  • 맑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6.4℃
  • 맑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8.7℃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사회

국제위러브유, 요르단 내 시리아 난민 지원

URL복사

 

주한 요르단 대사관에 코로나19 방역품ㆍ난치병 환자 의료비 전달

 

[시사뉴스 이운길 기자] 국제위러브유(회장 장길자, 위러브유)가 코로나19 방역품 키트 747개(2만 달러 상당)와 난치병 환자 의료비 2천만 원을 '주한 요르단대사관'에 전달했다.

 

26일 위러브유 본부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장길자 위러브유 회장과 아델 모하마드 아다일레 주한 요르단 대사 부부, 위러브유 이사진 등이 참석, 행사를 진행했다.

 

전달된 기부품은 요르단 현지 난민캠프에서 거주하는 시리아 난민 등 취약계츨을 위해 사용 될 예정이다.

 

장길자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순탄치 않은 상황에서도 이렇게 지원을 할 수 있어 기쁘다. 서로 도움을 주고받은 게 좋은 인연이 되어 가족 같은 마음이 든다”며 “앞으로도 계속 사랑을 나누고 도움을 전할 것”이라고 희망 메시지를 전했다.

 

아델 모하마드 아다일레 주한 요르단 대사는 “긴밀한 협력으로 꼭 필요한 지원을 해주셨다. 이 같은 손길이 있기에 우리에게 밝은 미래가 열릴 것이라 생각한다”고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 세계를 돕는 위러브유의 사랑과 자비가 항상 좋은 본이 된다”며 “여러분의 도움으로 이 세상이 모두가 살고 싶은 아름다운 세상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위러브유는 UN DGC(전 공보국, DPI) 협력단체로서 ‘어머니의 사랑’으로 긴급구호, 빈곤·기아해소, 물·위생보장, 교육지원, 환경보전 등 다각적으로 활동하는 글로벌 복지단체다.

 

그 동안 위러브유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내외 곳곳에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 올 겨울 전국 14개 지역에서 각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의해 재난안전 취약계층에 주거환경개선, 난방비, 방한용품, 식료품 지원 등 실질적인 도움을 전한바 있다.

 

또한 미국, 호주, 우간다, 르완다, 콩고민주공화국, 필리핀, 몽골, 멕시코 등 해외 30여 국가에서 총 43만여 매 마스크 등 방역물품과 식료품, 생필품 같은 구호품을 긴급 원조 중이다. 앞서 에콰도르, 라오스에도 마스크 3만 매와 한국산 진단키트 2천여 개를 전달하며 코로나19 방역에 힘을 보탰다. 그뿐 아니라 미국 초등학교 학생들의 온라인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디지털 교육기기를 지원하고 브라질, 뉴질랜드 등지에서는 헌혈하나둘운동으로 혈액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는 등 국제적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손준성, 구속심사 2시간40분만에 마무리...구치소서 대기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2시간 40분 만에 마무리됐다. 손 전 정책관은 26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오전 10시23분께 서울중앙지법에 변호인 등과 함께 도착한 손 전 정책관은 "부당한 영장 청구에 대해 상세히 소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정책관은 '수사절차가 많이 부당하다고 보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 왜 보냈나' 등 질문에는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 손 전 정책관은 이날 오전 법원 출석에 앞서 정부과천청사 공수처에 먼저 출석했다. 일반적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되면 수사기관은 구인영장을 먼저 발부받아 피의자를 구인한다. 이에 따라 손 전 정책관은 공수처에서 수사차량을 타고 수사관 등과 함께 법원에 도착했다. 오전 10시30분부터 이세창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영장실질심사는 2시간40분 만인 오후 1시10분께 종료됐다. 손 전 정책관은 영장실질심사 종료 후 '어떤 점을 소명했느냐' 등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그는 영장실질심사 결과가 나올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윤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실언으로 인한 후폭풍 점입가경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연이은 실언으로 인한 후폭풍이 점입가경입니다. 대선출마 선언이후 윤 전총장의 실언이 되풀이되자 그동안 지지를 보냈던 보수진영에서도 "이건 아니다"면서 등을 돌리고 있습니다. 윤 전총장의 실언이 계속될 때마다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습니다. 이번 전두환 정권 비호발언과 그 사과 과정에서의 이해할 수 없는 언행으로 진짜 "윤석열은 안되겠다"라는 여론에 방점이 찍히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윤 전총장의 비판을 상대적으로 아껴왔던 보수언론들, 특히 조선일보가 20일자 1면에 "1일 1실언 시리즈의 끝은 과연 어디인가"라고 촌평을 실은 뒤 급기야 23일 사설에서 "윤 전총장의 실언은 이해 못할 행태"라며 "이러고서 어떻게 나라를 바로 세우고 정권교체를 하겠다는 건가. 윤 전총장에게 박수를 보냈던 국민도 혀를 차고 있다"고 보도할 정도입니다. 윤 전총장은 지난 7월 대선출마 선언 이후부터 크든 작든 실언을 한 후에 해명하는 모습을 거의 매일 보여왔습니다. 이슈가 크게 된 발언만 모아서 정리해 보겠습니다. 7월 19일 매일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