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6 (금)

  • 맑음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4.6℃
  • 맑음서울 3.9℃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7.4℃
  • 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8.4℃
  • 부산 8.2℃
  • 맑음고창 5.1℃
  • 흐림제주 10.5℃
  • 맑음강화 6.0℃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7.8℃
  • 구름많음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정치

이낙연, 전통시장 찾아 첫 민생 행보...박영선·우상호 동행

URL복사

 

상인 "시장 경제 좀 살려달라"…이낙연 "어려움 함께 넘자"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3일 전통시장을 찾아 코로나19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만났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 시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 내 경선을 앞두고 있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도 함께 했다.

이 대표는 편한 점퍼 차림과 검은색 운동화를 신고 시장 곳곳을 돌며 김밥과 도너츠, 어묵 등을 온누리상품권으로 구매했다. 박 전 장관과 우 의원에게 양말을 선물해주기도 했다.

시장 상인들은 이 대표를 향해 "남대문시장 경제 좀 살려달라", "열심히 이겨나가겠다"는 말을 건넸다.

시장 방문 후 이어진 상인회와의 간담회에서 이 대표는 "제가 총리 때 와서도 이 자리에 앉았던 것 같다. 많은 말씀을 들었는데 실제로 개선된 게 별로 없는 것 같아 올 때 마다 뜨끔뜨끔한다"며 "오늘은 박영선 전 장관과 우상호 의원 두 분을 모시고 왔다. 두 분 모두 서울시를 가꾸고 좋게 하고 싶다는 꿈을 오랫동안 간직해오신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상인들의 로망이 무엇인지 다 파악해서 앞으로 시정을 맡으면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부가 금년 가을 무렵까지 백신에 의한 집단 면역이 생길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 전까지 어떻게 이 고통을 덜어드릴 것인지에 집중을 하겠다. 어려움을 함께 넘어가자"고 독려했다.

 

박 전 장관은 "소상공인 디지털화를 시작한 곳도 여기 남대문 시장"이라며 "남대문 시장은 역사가 100년도 더 되는 역사 깊은 곳이기 떄문에 전통과 디지털이 만나는 새로운 21C 글로벌 서울을 대표할 수 있는 세계적 시장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이 대표와 우상호 후보, 제가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도 "시장은 물건만 파는 것이 아닌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새로운 문화와 정보를 공유하는 새로운 생활공간"이라며 "시장별로 특성을 부여해 시장이 더 잘되게 돕고 싶다. 시장의 시설 개선이나 정책 자금이 필요할텐데 당과 정부, 서울시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 코로나로 힘드실텐데 최대한 극복해서 장사가 잘 되도록 해드리는 민주당과 서울시장 후보들이 되겠다"고 말했다.

상인회 한 관계자는 "코로나로 시장이 어려운 정도가 아니라 5인 이상 집합금지를 하니까 거의 손님이 없다시피 할 정도"라며 "상가가 거의 폐가 상태다. 30% 정도가 문을 닫았고 앞으로도 문을 닫는 곳이 더 많아질 것 같다"고 토로했다. 

다른 관계자도 "우리가 참 어렵다. 민주당이 상인들의 눈물을 닦아드리는 정책을 펼쳐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방역은 방역대로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도우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더 빨리 덜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는데 그것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아프도록 잘 안다.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정부와 잘 협의해가면서 늦지 않고 유연하게 민생을 돕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국회 본회의, 가덕신공항특별법, 4·3특별법 등 오늘 처리
與, 가덕 신공항 논란 속 특별법 처리 의지 확고 금고형 이상 범죄 의사 면허 취소 법안 처리 주목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가덕도 신공항 조기 건설을 위한 특별법(가덕신공항특별법)이 26일 논란 속에 국회를 통과할 전망이다.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제주 4·3특별법)도 본회의 문턱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이날 국회에서 본회의를 열어 2월 임시국회에서 논의된 주요 법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가덕신공항특별법이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부산 지역구 의원을 중심으로 추진된 이 법안은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할 수 있도록 한 특례조항이 핵심이다. 사전타당성 조사 또한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환경영향평가는 하도록 했다. 가덕신공항의 경제성과 안전성 등에 대한 우려가 해소되지 않고 있으나 민주당은 계획했던 대로 가덕신공항특별법 처리를 진행할 방침이다. 민주당 지도부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이날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 4·3특별법은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가 수형인에 대해 유죄판결의 직권 재심 청구를 법무부 장관에게 권고할 수 있게 했다. 또 희생자에 대한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