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11.0℃
  • 흐림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7.1℃
  • 흐림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3.2℃
  • 흐림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3.5℃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4.5℃
  • 흐림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6.2℃
  • 흐림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e-biz

경록, 공인중개사 ‘64주년 기념 및 합격률 No.1 기념 특별행사’ 진행

URL복사

 

[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 부동산학을 만들고 교육해온 경록은 64주년을 맞이하고, 초보 회원들이 짧게는 40일에서 길게는 12개월 이내에 공인중개사 시험에 92% 합격한 것을 기념해 ‘64주년 기념 및 합격률 No.1 기념 특별행사’를 진행한다.

 

부동산 전문 교육기관 경록은 내년 시험에 쉽게 접근하게 하는 ‘기초서’ 1차, 2차 각 1권, 기초 공부부터 합격까지 돕는 ‘단기이론서’ 5권, 23년 연속 독보적 정답률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기본서’ 6권을 출간했다. 경록 관계자는 “이 교재로 다음 시험에 또 정답률 99%를 노린다”고 출간 의도를 설명했다.

 

경록은 부동산학·교육, 자격제도의 장르를 만든 역사를 가진 원조 기업으로 공인중개사, 주택관리사 등에 관한 독보적인 전문 온라인 교육업체다. 경록의 공인중개사 인강, 주택관리사 인강 등은 일반 학원의 6개월 커리큘럼을 1개월에 2회 이상, 6개월에 12회 이상을 수강할 수 있으며, 특별한 암기 없이도 합격한다.

 

이 같은 경록의 성과는 우리나라 최초 부동산학 대학원 교육, 최초 부동산교육연수사업, 최초 부동산 학원 제휴사업, 최초 부동산 라디오 강좌, 최초 부동산 TV 최장기 강좌 공동 운영 등과 업계 최초 온라인 전문 업체로 성장하기까지 이르는 오랜 세월 축적된 노하우의 결실이다.

 

뿐만 아니라 경록의 전통과 축적된 전문성의 기반 위에 100여 명의 역사를 이끌어가는 시험 출제위원 출신 전국 대학 부동산학 교수진이 제작에 참여한 교재 등의 콘텐츠는 누가 봐도 그 우수성을 한눈에 알 수 있다.

 

이 대목이 중요한 것은 공인중개사시험, 주택관리사시험 등은 시험위원의 일원인 대학교수진이 출제하는 전문성을 필요로 한다. 그래서 시험이 요구하는 전문성 측면에서 제작에 참여한 저작자들이 누구인지는 매우 중요한 선택의 기준이 된다.

 

경록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서 공인중개사시험, 주택관리사시험 등에 필요한 교재들과 모든 강의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거의 교재 가격과 차이가 없는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사실상 수강료가 거의 0원인 셈”이라고 전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