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9 (화)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7.1℃
  • 구름조금대전 -3.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1℃
  • 흐림광주 0.2℃
  • 맑음부산 2.0℃
  • 흐림고창 -0.2℃
  • 구름조금제주 5.9℃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유통

외부자극으로부터 피부를 지켜주는 토니모리 '프로폴리스 타워베리어'

URL복사

 

[ 시사뉴스 김찬영 기자 ] 스트리트 컬처 브랜드 토니모리(회장 배해동)가 그린 프로폴리스, 감로꿀, 현삼의 3중 꿀벽으로 피부의 균형을 잡아주고, 90% 자연유래성분으로 피부에 친화적인 ‘프로폴리스 타워베리어’ 라인을 제안한다.

 

‘프로폴리스 타워베리어’ 라인은 청정 브라질 국토의 약 3%에서만 추출 가능하여 더욱 진귀한 그린 프로폴리스와 식물성 감로꿀, 현삼추출물로 이루어진 토니모리만의 특허 성분 타워베리어™를 함유하여 피부 장벽 및 진정 케어에 도움을 준다. 더불어, EWG 그린 등급 원료를 사용해 더욱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마스크 착용, 가을 기후 등 외부 요인으로 인한 2030세대 고객들의 피부 고민과 니즈를 분석하여 개발되었다. 자연에서 유래한 타워베리어™의 3중 빌드업을 통해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장벽을 케어해주는 ‘프로폴리스 타워베리어’ 라인은 무너진 피부를 리밸런싱하고 피부 체력 관리, 피부 장벽까지 케어해주는 타워베리어™의 3중 빌드업으로 힘 잃은 피부를 견고하고 탄탄하게 쌓아 찰진 꿀벽 피부로 완성해준다.

 

특히, ‘프로폴리스 타워베리어 빌드 업 세럼’은 피부에 영양은 남기되 끈적임 없이 흡수되는 쫀쫀한 제형의 세럼으로 피부 영양보습은 물론 주름 개선과 미백 기능성까지 가지고 있는 매력적인 제품이다. 외부 자극에 의한 피부장벽 개선 및 손상 진정 임상 테스트를 완료하였으며, 50ml에 2만원 대 가격으로 ‘프로폴리스 타워베리어’ 라인 중 가장 가성비가 좋은 제품이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최근 피부 컨디션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면서 피부를 보호해주고 장벽을 케어해주는 화장품이 주목 받고 있다.”라며 “타워베리어™의 3중 빌드업으로 피부 장벽을 탄탄하게 해주어 피부 체력을 강화시키는 ‘프로폴리스 타워베리어’ 라인을 선보이게 되었다”고 말했다.

 

토니모리의 ‘프로폴리스 타워베리어’ 라인은 전국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한 온라인 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文대통령 신년회견에 與野…"소통 노력" vs "불통"
민주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게 설명" 국민의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의 18일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상반된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전례 없는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과 소통하려는 대통령의 노력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께서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고 소상하게 설명했다. 책임감 있고, 신뢰할 수 있는 대책도 다양하게 제시했다"며 "국민이 희망과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의미 있는 기자회견이었다"고 호평했다. 사면론과 관련해서도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국민 공감대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을 공감하고 존중한다"며 "대통령의 말씀은 당 지도부의 입장과도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낙연발 사면론'에 반박하는 모양새로 보이는 것을 차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국민의힘은 "혹시나 했는데 역시였다. '불통'이라 비난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회견 직후 "회견 횟수도 박 전 대통령과 같은 역대 최저"라며 "역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