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7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5.9℃
  • 흐림서울 4.7℃
  • 구름많음대전 5.3℃
  • 흐림대구 8.6℃
  • 흐림울산 8.8℃
  • 연무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4.0℃
  • 흐림제주 11.1℃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2.2℃
  • 구름조금금산 4.4℃
  • 맑음강진군 8.9℃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오늘 수보회의 주재…독감백신 접종 당부 메시지 담길 듯

4분기 내수 회복 총력 당부도

URL복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자 사망 사고와 관련한 메시지를 낼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독감 백신 관련 사망 사고에 대해 공식 메시지를 내지 않았다. 사고 원인이 명확하게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메시지를 냈다가는 국민적 불안감을 부추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보건 당국은 전문가들과 논의 끝에 예방 접종과 이상 반응 사이 인과 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예방접종을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만 62세부터 69세 어르신에 대한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이 이에 정부 결정을 믿고 예방 접종에 계속 참여해달라는 당부 메시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또 접종 후 이상 반응 확인 등 안전 수칙 준수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경제와 방역 관련한 메시지를 고루 발신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특히 경제 반등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현시점을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으로 규정하며 경기 회복 의지를 강력히 표명한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고꾸라진 국내 경제성장률이 3분기 플러스 전환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힘을 실어 4분기 실물지표 개선으로 이어지게 하겠다는 게 정부의 목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코리아세일페스타, 크리스마스 마켓 소비행사 등 '4분기 내수활력 제고 정책 패키지'를 내놓는 등 올해 남은 기간 경기 반등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정부 계획에 힘을 실어주는 한편, 내수 회복에 총력을 기울여달라는 당부 메시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는 최근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는 수출 뿐 아니라 내수 회복에도 총력을 기울여 코로나 방역에 이어 경제에 있어서도 성공모델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中 왕이, 오늘 與 외교안보 핵심 인사들과 잇단 회동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한국을 공식 방문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7일 여권 핵심 인사와 잇따라 회동한다. 왕 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홍익표 원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윤건영·이재정 의원과 조찬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왕 위원이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라인 핵심 인사인 문 특보와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왕 위원은 박병석 국회의장과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도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왕 위원은 여당 인사들과 만남에서 주로 한중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하며 우호 정서 증진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 또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도발을 막는 것은 물론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남북, 북미 간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방안도 거론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한중 외교장관은 전날 회담에서 문화·경제·환경·역사 등 분야에서 교류 및 협력 확대가 양국 관계 발전에 긴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면서 분야별 협력 사업을 진행키로 했다. 향후 5년간의 경제협력 청사진을 제시할 '한중 경제협력 공동계획(2021~2025)' 채택에 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