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4.5℃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8.2℃
  • 흐림울산 8.7℃
  • 흐림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10.2℃
  • 흐림고창 4.7℃
  • 흐림제주 11.5℃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3℃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 초등학생 형제 끼니 해결 하려다 화재 끝내 숨져[종합]

시민들 안타까움 금치 못해

URL복사

[시사뉴스 박용근 기자] 초등학생 형제가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화재가 나 중상을 입고 서울의 한 화상전문병원에 입원치료를 받아 오던 중 동생이 끝내 숨을 거뒀다.

"새집으로 이사 가서 행복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이 소식이 알려지자 형제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치료비 등을 기부한 시민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빈소가 차례진 인천시 연수구 한 병원 장례식장에는 A(8)군의 어머니와 외할아버지, 가까운 일가친척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또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길'이라는 문구가 적힌 근조 화환도 눈에 띄였다 외할아버지는 좋은 일도 아닌데 너무 이슈가 돼서 가족들이 상당히 힘들어하고 있다"며 "애 엄마가 아이들을 방임했다 학대했다는 이야기들이 나오는데 실제와 다르다"라고도 말했다.

A군 형제는 지난달 14일 오전 11시 16분경 인천시 미추홀구 한 4층짜리 빌라의 2층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고 서울의 한 화상전문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재확산한 여파로 등교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을 하는 중 엄마가 외출하고 없는 사이 집에서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변을 당했다.

A군은 지난달 추석 연휴 기간 형 B(10)군과 함께 의식을 되찾아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지는 등 상태가 호전됐으나 A군이 갑자기 상태가 악화해 화재 발생 37일 만인 전날 오후 3시 45분경 끝내 숨졌다.

B군은 온몸의 40%에 심한 3도 화상을 입어 2차례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았으며 건강이 많이 호전된 상태다

빈소에는 전날 오후 8시경 A군의 담임교사가 첫 조문했으며 이어 오후 9시경에는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인천 동미추홀갑) 의원이 빈소를 찾았다.

A군의 작은할아버지와 이모, 삼촌 등은 허 의원에게 "좋은데로 아이를 보냈으면 좋겠다" "조용하게 장례를 치렀으면 한다"는 뜻을 전했다.

허 의원은 조문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A군이 숨지기 5일 전 이들 형제의 어머니를 면담하면서 전해들은 형제의 근황, 20일~21일 A군의 위독했던 상황 등을 전했다.

허 의원은 "A군의 어머니로부터 '동생은 추석 연휴 지나고 의식을 회복한 뒤 엄마도 알아보고 (유독가스를 많이 흡입해 가느다란 목소리로) '엄마'라고 부르기도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형도 뛰어다니지만 못할 뿐이지, 팔 붕대는 벗었고 웃고 밥도 잘 먹어 이 정도면 아이들이 잘 회복해 새로운 집에서 아이들과 행복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어머니의 말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는 직장을 걱정하면서 (직장만 잘 구한다면) 직장을 다니면서 애들을 잘 키워야겠다는 말을 했다"면서 "그러던 와중에 동생이 잘못돼 엄마 상태가 말이 아니다"고 전했다.

또 "형도 지금쯤 동생이 숨진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늘 함께 였고 병원에서도 한 병실을 쓰면서 각별했던 형제였는데, 형도 굉장히 마음 아플 것으로 생각된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허 의원은 지난 20일 2번의 구토를 하고 숨쉬기 힘들어하다가, 21일 오전 다시 호흡곤란 와서 급히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했는데, 호흡이 여전히 어려웠다고 한다"면서 "심폐소생술을 2시간30분에 걸쳐 했는데 결국 숨졌다고 한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는 "어머니는 나쁜 엄마가 아니고, 홀로 아이들을 어렵게 키우면서 이해할 수 있는 측면이 많이 있었다"면서 "위기 가정은 사회가 책임져야 할 때라는 것을 공감하고 법과 제도를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인천시 미추홀구의 사단법인 학산나눔재단에는 형제의 사고 소식이 알려진 뒤 전날까지 모두 1천87명(단체 포함)이 이들 형제를 위해 써달라며 2억2천700여만원을 기부했다.

또 시민들은 서울에 있는 비영리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에도 A군 형제를 위해 써달라며 7천300여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 졌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금감원, 삼성생명 제재심 결론 못내...'기관경고' 확정 땐 삼성생명 신사업 진출 '제동
[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 금융감독원이 26일 삼성생명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를 밤늦게까지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앞서 지난달 금감원은 삼성생명에 사전통지문을 보내 중징계로 분류되는 '기관경고'를 통보했다. 제재심의위원들은 회의를 모두 마친 뒤 제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삼성생명에 대한 검사결과 조치안을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해 내달 3일 다시 회의를 열기로 결정했다. 금감원 측은 "제재심의위원회는 삼성생명 측 관계자들과 검사국의 진술·설명을 충분히 청취하는 등 밤늦게까지 심의를 진행했다"면서도 "시간 관계상 일단 오늘 회의를 종료하고, 심도있는 심의를 위해 12월3일 다시 회의를 속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제재심에서 다뤄진 안건은 공식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험업계는 '요양병원 암 보험금 지급 문제'가 이번 제재심의 핵심 안건일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은 삼성생명에 대한 종합검사 기간 동안 암 환자 입원비 지급실태 등을 다른 안건들과 함께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암 환자의 요양병원 입원이 '암의 직접치료'에 해당하는지를 두고 암 보험 가입자와 삼성생명 등 생명보험사 간의 분쟁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