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6 (목)

  • 흐림동두천 20.9℃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2.6℃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0.6℃
  • 부산 22.9℃
  • 흐림고창 21.4℃
  • 제주 23.3℃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문화

미하라, ‘예술하라 아트페어-예술편의점’ 개최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미하라’는 올해로 3회째 ‘예술하라- 예술편의점’을 개최한다. 이번 장터에서는 2020년 트렌드 키워드인 ‘편리미엄’을 ‘예술하라-예술편의점’의 키워드로 정했다.

 

현대인의 편리함이 소비기준인 편리함에 맞춘 예술편의점으로 장터 기간 내 코로나19로 인해 장터에 나오지 못하는 고객의 편의를 위해 미하라에서는 온라인 플랫폼(www.arthara.com)을 개설했다.

 

관객과 고객들은 집에서 홈페이지를 통해 ‘Online-VR전시’로 미술 감상은 물론 작품을 쇼핑할 수 있도록 구매자에게 한층 더 다가가고자 한다. 이번 온라인 쇼핑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친 소비자들에게 ‘블랙위켄드데이’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해 저렴하게 작품을 소장할 수 있는 맛을 더하기도 했다.

 

이번 온라인 확장으로 ‘예술하라’는 서울과 충주 외에도 전국으로 예술 쇼핑이 확장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번 장터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함께 개최된다. 오프라인에서는 전시 이외에 작가들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예술하라’의 하이라이트로 평가되는 ‘작가피칭’과 ‘선·후배 작가 인터뷰’ 그리고 가상경매를 체험해보는 컬렉앤 셀, 주말브런치 등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특히 전시감독(홍성미)은 젊은 작가들에게는 힘을 실어주고 미술애호가들에게는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널리 알리기 위해 중견작가 주재환, 김선두 등 10여명의 작가를 초대하며 그들의 작품들을 같이 선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시 관람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10명이내로, 체험 프로그램인 경우 5명 이내 예약으로 행사가 진행된다.

 

‘예술하라’ 장터는 오프라인에서 10월 8일부터 11일까지 서울 팔레드 서울에서, 16일부터 20일까지는 충주 어울림시장 내 168아트스퀘어에서 개최되며, 온라인에서는 11월 8일까지 온라인 뷰잉룸과 아트마켓에서 판매를 진행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