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5.6℃
  • 흐림강릉 8.3℃
  • 흐림서울 6.7℃
  • 흐림대전 7.4℃
  • 흐림대구 8.8℃
  • 흐림울산 10.4℃
  • 광주 5.6℃
  • 흐림부산 10.9℃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5.4℃
  • 흐림보은 6.1℃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10.6℃
  • 흐림거제 9.5℃
기상청 제공

박성태 칼럼

【박성태 칼럼】 역시 그들은 ‘여측이심(如厠二心)’의 대가들이었다

URL복사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사람들이 급할 때는 하나님, 부처님 모든 신을 찾다가 사정이 나아지면 언제 그랬나 싶게 언행을 하는 경우를 보게 되는데 이를 두고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다고 얘기한다. 


우리가 살면서 너나 나나 할 것 없이 얼마나 이런 일을 많이 경험하는지 물어보나마나 불문가지(不問可知)이다. 
5백냥의 보따리를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는 과정에서 어느 부자가 보인 언행을 그린 옛날이야기가 아니더라도 “내 소원을 들어주면(병을 고쳐주면…등) 전재산을 바치겠다.”라고 한 사람이 자기 목적이 이루어지면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례는 주변에서 너무나 많이 목격하게 된다. 

 

그런데 이런 일은 동양이나 서양이나 똑같이 일어나는 모양이다. 동양이나 서양이나 사람 마음은 다 똑같다는 것인데 영어에도, 한자 사자성어에도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를 표현하는 말이 있다. 


영어로 ‘Danger Past, God forgotten’이라는 표현이 있는데 ‘위험이 지나고 나면 신은 잊혀지고 만다’라는 말이다. 한자 사자성어에서도 ‘여측이심(如厠二心)’이라는 말이 있다. 직역하면 ‘화장실의 두마음’이라는 말인데 국어사전에는 ‘뒷간에 갈 적 마음 다르고 올 적 마음 다르다는 뜻으로, 자기에게 긴할 때는 다급하게 굴다가 그 일이 끝나면 마음이 변함을 이르는 말’이라고 되어있다. 


지난 4.15 총선이 끝나자마자 더불어민주당의 김부겸 의원은 4월 21일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에 반대하는 당시 미래통합당(현재 국민의 힘)을 향해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가 이렇게 달라서야 되겠느냐”며 맹비난한 적이 있다. 어느 광역시에서 21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모 의원이 지역 행사에서 바쁘다는 핑계로 행사를 빨리 끝내라며 상식이하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것을 두고도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가 달랐다고 지역 언론의 뭇매를 맞았다.


그런데 이런 ‘여측이심(如厠二心)’의 대가들을 직접 경험하니 어이없기도 하고 황당하기까지 하다. 


10월 7일 국정감사를 앞두고 32년 전통의 시사주간지인 본지는 <2020 국정감사 이것만은 짚고 간다>라는 제하(題下)의 특집기사를 창간 32주년 특별기획으로 기획했다. 


특히 이번 국정감사는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인데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강화로 인해 피감기관의 증인 출석 등 대면 감사 축소가 불가피해 보일 것으로 예상되어 이번 국정감사 포인트를 사전에 짚어 보고 국민들이 보다 심도 있는 국감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 취재도 ‘코로나19’로 인해 부득이 비대면 서면 인터뷰로 진행할 예정이라고까지 해서 300명의 의원 중 본지와 비교적 소통이 있었던 40명의 국회의원에게 정중하게 공문을 보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공문에 응답을 한 국회의원이나 국회의원실 관계자는 7명에 불과했다. 그 중 2명만이 본지의 기획취지를 알겠다며 서면인터뷰에 응했고 5명은 “다음에 하자” “당 지휘부에서 국정감사대응 언론지침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등의 이유로 서면인터뷰에 불응했다.


나머지 33명은 놀랍게도 일언반구도 없었고 문자 답신마저도 없이 일체의 반응조차 없었다. 지난 4.15 총선을 앞두고 거의 스팸 문자에 가까울 정도로 메시지를 보내면서 “열심히 잘 하겠습니다.”라며 매달릴 때는 언제고, 당선되어 국회의원 뱃지를 달고 나니 안하무인(眼下無人)이 되어 버린건가. 생면부지 모르는 관계이면 얼마든지 그럴 수 있다고 이해한다. 최소한 명함은 주고받았고 서로 인사를 나누었던 사이이니 그들도 선거 때 지원을 요청했을 것이다. 


일반인도 아니고, 사이비 언론사도 아니고 나름 정론직필(正論直筆)에 노력하고 있는 32년 역사의 시사주간지가 국정감사 기획특집을 하자고 하는데 아예 무시해버리는 것은 흔히 말하는 메이저 언론하고만 상대하지 군소언론들과는 아예 상종도 안하겠다는 의미로 밖에 해석이 안 된다.


이번 국감에서 해수부 공무원 북한해역 피살사건, 검찰개혁, 공수처법, 경제3법, 추미애장관장남 군 휴가논란, 강경화장관 남편 외유, 정의연사태, 사모펀드 라임사태 등등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는 한 두가지가 아니다. 그래서 그런 현안들을 사전에 한번 스크린하자는 것이었는데 그것이 뭐 그리 잘못된 것인지 알다가도 모르겠다. 


국회의원들에게 정치란 무엇인가. 선거전에는 유권자만 눈에 보이고 당선만 되면 유권자였던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고 당의 거수기 노릇만 하는 것이 정치인가. 역시 그들은 ‘여측이심(如厠二心)’의 대가들이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안철수, "의료법 개정 취지에 찬성...엄격한 도덕적 책임 필요"
"전문직으로 우월적 지위 갖는 사람은 엄격히 해야" "다만 지나치게 공적 책임 요구하는 요소 바로잡아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의사 출신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의료법 개정안의 취지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의료진이 고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금 꼭 개정안을 밀어붙여야 하는 지 많은 분들이 고개를 갸웃하고 있다. 이 정권의 행태상 어떤 숨겨진 의도가 있는지 궁금해한다"며 "그럼에도 저는 의료법 개정 취지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그는 "의사를 비롯해 사회 지도적 위치에 계신 분들이 그 일을 수행하기에 부적절한 정도의 죄를 지었다면, 그 일을 계속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정치인이나 고위공직자, 변호사 등 전문직으로 사회적 선망의 대상이 되고 우월적 지위를 갖는 사람들은 사회 구성원들의 요구 이전에 스스로 도덕적 책임을 보다 엄격히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어떤 특권도 용납하지 않는 것이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이다. 의사는 사회적으로 선망 받는 직업이지만, 의사도 국민의 한 사람"이라며 "따라서 저는 의료법 개정 이전에 더 크고, 더 엄중하게 도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