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7.8℃
  • 맑음강릉 11.2℃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7.4℃
  • 맑음제주 13.0℃
  • 맑음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4.8℃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국제

방탄 UN연설,'2년만에 연사' RM 전한 희망메시지는? "삶 계속.."

URL복사

 

 

방탄 UN연설..전세계적 ‘코로나19 블루’에 희망메시지

2년 만에 UN 총회 특별연사로 나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방탄소년단이 2년 만에 UN 총회 특별연사로 나와 연설했다.

 

방탄소년단(방탄, BTS)은 지난 23일 밤(한국시간) UN 웹TV와 대한민국 외교부 페이스북, 유튜브에 공개된 제75차 UN 총회에서 특별연사로 나서 "삶은 계속될 것이다. 우리 함께 살아내자(Life goes on. Let’s live on)"라며 희망을 전달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UN 보건안보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 중 공개된 영상에서 "내일은 어둡고 괴롭고 힘들지 모릅니다. 우린 걷다가 넘어지고 엎어질지 모릅니다. 하지만 밤이 깊을수록 별빛은 더 빛난다"고 밝혔다.

 

UN 보건안보우호국 그룹은 코로나19를 비롯한 보건안보 사안 논의를 위해 올해 대한민국 주도로 만들어졌다. UN 보건안보우호국 그룹에는 UN 회원국들이 40여개 이상이 참여한다. 한국, 덴마크, 시에라리온, 카타르, 캐나다가 공동의장국으로 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8년 9월 24일 미국 뉴욕 UN 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개최된 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에도 대표 연설자로 섰다. 방탄은 당시 '자신을 사랑하자'(러브 마이 유어셀프, LOVE MY SELF)를 주제로 UN 연설에 나섰다.

 

영어로 연설한 방탄 리더 RM(알엠)은 "당신이 누구이고 어디서 왔고 피부색이 무엇이든 간에 남성이든 여성이든 자신의 목소리를 내십시오"라고 말했다.

 

이 연설 문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스피크 유어셀프(Speak yourself)' 주제로 캠페인처럼 퍼졌다.

 

RM은 이번 연설에선 "다시 새로운 세상을 살아가자"고 전했다.

 

그는 이어 "2년 전 저는 당신의 이름을 묻고 당신의 목소리를 들려달라”고 말했다.

 

또 “많은 것을 상상했다. 대한민국의 작은 도시 일산의 소년, UN 총회에 참석한 젊은이, 그리고 세상을 살아가는 세계 시민으로 저와 우리 앞에 놓인 무한한 가능성을 상상했다"고 했다.

 

하지만 "그 상상 속에 코로나19는 없었다"며 "월드투어가 취소되고 모든 계획이 어긋나고 혼자 됐다. 밤하늘을 올려다 봐도 별이 보이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2년 전 UN 연설에서 한 발언을 회상한 RM은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라며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얼굴 잊지 않고 마주해야 하는 때다. 필사적으로 자신을 사랑하고 미래를 상상하기 위해 노력했으면 한다"며 소망했다.

 

그는 "같이 가는 길에 별이 보이지 않는다면 달빛에 의지하고 달빛마저 없다면 서로 얼굴을 불빛 삼아 나아가 보자. 그리고 다시 상상해보자. 힘들고 지친 우리가 또 다시 꿈꿀 수 있길. 좁아졌던 내 세상이 다시 드넓게 펼쳐지는 미래를”이라면서 "언제나 깜깜한 밤이고 혼자인 것 같겠지만 내일의 해가 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며 방탄소년단이 함께할 것임을 약속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감서 "택배기사 죽음 막자"…고용부 '전속성 기준' 재검토
국회 환노위, 고용부 종합국감에서 택배기사 관련 질의 이재갑 "특고 산재보험 전속성 기준 재검토 필요" 쿠팡 임원 증인 출석…유가족은 무릎 꿇고 호소도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26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부 종합감사에선 택배 노동자들의 잇단 과로사 추정 사망으로 불거진 이들의 혹독한 근무환경 개선과 산재보험 적용 문제를 놓고 여당 의원들의 질의가 잇따랐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마지막 국감인 이날 "올해 들어 14명의 택배 노동자들이 사망했고 이 중에는 업무 강도에 극단적 선택한 이들도 있다"며 "늦었지만 이들을 위한 보호 대책을 마련한 것은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에만 6명의 택배 노동자들이 사망하자 고용부는 다음달 13일까지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등의 주요 서브(Sub·지역) 터미널 40개소와 대리점 400개소를 대상으로 안전보건조치 긴급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CJ대한통운은 분류작업 인력 4000명 투입과 집배점과의 계약 시 산재보험 100% 가입 권고 등의 종합대책을 발표하는 한편, 한진택배 역시 심야배송 중단과 분류지원 인력 1000명 투입 등의 재발방지책을 내놨다. 윤 의원은 이와 관련 "특히 택배 노동자들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알프레드 리드 서거 15주년 기념음악회 열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울윈드오케스트라 제106회 정기연주회가 11월 18일 수요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관악계 거장 알프레드 리드 서거 15주년 기념음악회’ 부제를 가지고 개최된다. 알프레드 리드는 신고전주의 작곡가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공군군악대에서 활동하며 콘서트 밴드에 몰두해 윈드 작품을 다수 작곡했다. 그의 다양한 관악곡이 서울윈드오케스트라의 웅장하고 화려한 하모니로 연주될 예정이며 트럼펫과 가야금 협연, 한국 무용 독무에 이르기까지 동서양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무대를 펼친다. 서울윈드오케스트라는 1974년 창단해 관악과 창작곡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며 매년 2~3회의 정기연주회와 특별연주, 야외연주, 방송사 및 초청연주 등 연간 30여회의 다양한 연주 활동으로 관악기의 힘 있고 깊은 사운드를 매력적으로 구현한다는 평을 받고 있다. 서울윈드오케스트라의 상임 지휘자 김응두(숭실대학교 음악원 주임교수)의 지휘와 성굉모(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의 유익하고 명쾌한 해설, 한국의 미를 음악으로 재해석하는 작곡가 서순정(한양대 겸임교수), 선율을 움직임으로 표현하는 한국무용 정효민(한예종 전통예술원 겸임교수), 국악계의 떠오르는 샛별 가야금 임재인,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