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5 (금)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4.5℃
  • 구름많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조금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24.8℃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6.9℃
  • 구름조금경주시 23.9℃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 신규감염 836명·7일만에 1000명 밑돌아...누적 5만명 넘어서

URL복사

 

[시사뉴스 이혜은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과 오사카부 등 도시 지역에서 지방으로 퍼지며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10일 신규 환자가 7일 만에 1000명을 밑돌았지만 총 감염자 수는 5만명을 넘어섰다.

재유행 진원지인 도쿄도에서 197명, 오사카부 123명, 아이치현 101명, 후쿠오카현 72명, 오키나와현 52명 등 전국적으로 836명이 추가로 코로나19에 걸렸다.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1000명 선을 돌파한 뒤 5일 연속으로 1000명대를 유지하다가 3일 959명으로 떨어졌지만 4일 1000명대로 복귀하고서 엿새째 지속했는데 다시 그 밑으로 내려갔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이날 오후 10시10분까지 누계 환자가 5만458명에 달했다고 전했다.

새 확진자가 나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던 도쿄도에선 14일 만에 100명대로 떨어졌다. 그래도 100명 이상은 1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중증 환자는 전날에 비해 1명 늘어 24명이 됐다. 신규 환자 197명 가운데 20~30대는 110명으로 약 56%를 차지했다.

일본에서 수도권 이외 지역의 추가 감염자는 6월 하순까진 20% 수준에 머물렀지만 이후 증가세를 보이면서 요즘에는 60%까지 높아져 지방으로 확산이 정점에 달하고 있다.

이처럼 재확산이 진행하고 있지만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전날 나가사키(長崎)에서 기자들을 만나 "아직 의료제공 체제가 핍박을 받지 않고 있다"며 재차 긴급사태 선언을 내놓지 않도록 고령자 등에 대한 감염 예방책을 철저히 시행하겠다"고 언급하는데 그쳤다.

아베 총리는 "새로운 환자가 증가세에 있어 경계할 필요가 있지만 입원환자와 중증환자는 줄어들고 병상도 충분히 확보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4만9746명에 이르렀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5만458명이다.

일본 국내 감염자 가운데 이날 추가로 오키나와현 3명, 도쿄도와 와카야마현 각 1명 합쳐서 5명이 숨지면서 사망자는 1053명이 됐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066명이 지금까지 목숨을 잃었다.

또한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4만9746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1만6064명으로 전체 3분의 1에 육박했다.

이어 오사카부가 5892명, 가나가와현 3304명, 아이치현 3243명, 후쿠오카현 3084명, 사이타마현 2917명, 지바현 2191명, 효고현 16626명, 홋카이도 1565명, 오키나와현 1179명, 교토부 991명, 기후현 4725명, 히로시마현 415명, 이바라키현 403명, 이시카와현 376명, 시즈오카현 370명, 구마모토현 357명, 나라현 336명, 시가현 298명, 도야마현 290명, 가고시마현 277명, 미야자키현 262명, 도치기현 249명, 미에현 249명, 군마현 234명, 미야기현 182명, 와카야마현 182명, 나가사키현 167명, 사가현 157명, 후쿠이현 154명, 나가노현 132명, 야마나시현 132명, 니가타현 127명, 시마네현 123명, 오카야마현 113명, 에히메현 107명, 후쿠시마현 98명, 오이타현 92명, 고치현 83명, 야마구치현 78명, 야마가타현 76명이다.

다음으로 가가와현 60명, 도쿠시마현 60명, 아키타현 35명, 아오모리현 32명, 돗토리현 21명, 이와테현 7명이다.

이밖에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드러난 675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10일 시점에 일본 내에만 162명으로 늘었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10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3만3058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3만3717명이다.

PCR 검사 시행 건수는 6일에는 속보치로 하루 동안 2만5224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정치

더보기
北김정은, 南공무원 총격 살해 공식 사과 "불미스러운 일 발생, 남녘 동포들에 대단히 미안"(전문)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우리측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공식사과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이러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가 담긴 통지문을 보내왔다면서 내용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 병마에 위협으로 신모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에 불미스러운일이 발생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한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북측은 사건 경위에 관해선 "해상 경계 근무 규정이 승인하는 행동준칙에 따라 십여발의 총탄으로 불법 침입자를 향해 사격했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북한은 "귀측 군부가 무슨 증거를 바탕으로 우리에게 불법 침입자 단속과 단속 과정 해명에 대한 요구도 없이 일방적인 억측으로 만행, 응분의 대가 등과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가 깊은 표현들 골라 쓰는지 커다란 유감을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다음은 북측 통지문 전문이다. 청와대 앞 귀측이 보도한 바와 같이 22일 저녁 강령군 금동리 연안 수역에서 정체불명인원 1명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