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1℃
  • 구름많음강릉 8.7℃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많음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9.5℃
  • 흐림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9.9℃
  • 흐림고창 12.6℃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0.9℃
  • 구름많음금산 11.4℃
  • 흐림강진군 11.9℃
  • 구름많음경주시 9.2℃
  • 구름많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e-biz

루프탑텐트, 차박캠핑의 로망이 되다. 아이캠퍼의 ‘엑스커버(X-Cover) 루프탑텐트’ 눈길

URL복사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최근 ‘차박캠핑’ 열풍이 뜨겁다. 온라인 미디어 채널뿐만 아니라 방송 채널에서도 ‘차박캠핑’을 즐기는 연예인들의 모습이 자주 노출 되면서 ‘차박캠핑‘에 대한 열풍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추세 속에서 휴가철을 앞두고 ‘루프탑텐트’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그 중 ‘루프탑텐트’ 전문 브랜드인 ‘아이캠퍼’에서 선보인 ‘엑스커버(X-Cover)’ 가 이름 그대로 ‘커버 없는 루프탑텐트’라는 이유로 캠핑족을 사로잡으면서 일부 물량이 소진 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미디어 채널의 영향도 있지만, 기존 다소 지저분했던 루프탑텐트의 커버를 정리하면서 깔끔한 외관을 선보인 탓이다.


업체 측 소개에 따르면, ‘엑스커버(X-Cover)’는 '세계 최초 커버 없는 루프탑텐트'라는 타이틀과 함께 ‘루프탑텐트’의 가장 큰 단점이었던 커버에 대한 문제를 해결한 제품이라는 것을 강조한다. 

 

커버를 사용해야만 했던 기능을 그대로 유지한 채, 커버 자체를 벗기고 씌우는 번거로움, 그리고 차량 운행 중 커버 안으로 유입된 공기로 인한 연비 문제 및 미관상의 문제를 ‘아이캠퍼’는 해결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아이캠퍼(박순규 대표) 측은 ‘커버에 대한 문제를 해결한 것이 엑스커버(X-Cover)’의 가장 돋보이는 부분이긴 하지만, 이 밖에도 해당 제품은 더 실속 있는 기능들이 있다며, 그 기능들에 더 주목을 해달라”고 제품의 추가적인 기능을 설명했다.   

 

그들의 설명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캠핑족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텐트를 펴는데 3분 접는데 3분을 구현했다. 캠핑족들이 겪는 텐트설치의 불편함, 번거로움 등을 고려했다는 추가 설명이다. 

 

아울러 해당 제품에 적용한 'HCL(High Comfort Ladder)사다리'는 루프탑텐트에 최적화 된 사다리로 사용자가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무의식적으로 느꼈던 발의 피로감과 불편함을 개선했다. 특히 'HCL(High Comfort Ladder)사다리'는 아이캠퍼에서 독자적으로 개발 및 특허 출원중인 상품으로 추후 ‘루프탑텐트 사다리’ 선택의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와이드 파노라마 선루프를 포함해 총 6개의 윈도우로 개방감을 강조하는 한편, 초고밀도 폴리 코튼 캔버스 원단을 사용해 날씨와 상관없이 쾌적한 실내 공기를 유지하는 과학적 설계도 포함됐다. 

 

 

추가로 해당 제품은 루프탑텐트 최초로 가로바 옵션이 적용됐다. 루프탑텐트 위에 각종 아웃도어 장비(자전거캐리어, 스키캐리어 등)를 동시에 운반할 수 있게끔 하면서 불필요한 루프탑텐트 탈부착 과정을 해소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한편, 글로벌 오버랜딩 컴퍼니 아이캠퍼는 루프탑텐트 외 다양한 캠핑용품의 혁신화를 내세우고 있다. 캠핑족들이 생각하는 캠핑용품의 이상적인 기능을 구현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매니아 층을 형성하고 있으며, 다양한 미디어 채널에 소개되면서 캠핑용품산업을 이끌어 가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