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30.2℃
  • 구름조금대전 29.4℃
  • 연무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4.6℃
  • 흐림광주 27.8℃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조금강화 27.8℃
  • 구름조금보은 27.0℃
  • 구름많음금산 28.2℃
  • 흐림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사람들

서원대 엄태석 총장 직무대행, 어르신들 '균형 잡힌 식품 섭취를 위한 교육 및 실습' 진행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원대(총장직무대행 엄태석)가 위탁 운영 중인 청주시사회복지급식관리지원센터(센터장 이주은)가 5일 관내 노인복지시설 어르신들의 건강을 위해 ‘식생활과 식습관 개선을 위한 교육’을 진행했다.

 

지난 4월 22일부터 8개 노인복지시설을 방문해 시행된 이번 교육은 어르신들에게 5대 식품군 섭취의 중요성 및 올바른 영양정보를 제공해 식습관을 건강하게 개선코자 마련되었다.

 

교육내용은 시각자료를 활용하여 어르신들의 건강 증진을 위한 5대 식품군(곡류, 고기·생선·계란·콩류, 우유·유제품류, 채소류, 과일류)의 균형 잡힌 식생활과 수분 섭취의 중요성을 교육하고, 카나페 만들기를 통해 5대 식품군을 직접 먹어보는 실습 시간으로 이뤄졌다.

 

청주시사회복지급식관리지원센터 이주은 센터장은 “어르신들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건강 상태 및 저작·연하 능력이 저하되면서 균형 잡힌 식품 섭취와 식생활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며 “식생활을 개선하는 것만으로도 노인 건강 대부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에 5대 식품군 섭취의 중요성을 알려주고 직접 만들어보는 교육활동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청주시사회복지급식관리지원센터는 노인계층을 위한 건강한 식생활 지원과 교육을 목표로 지난해 7월 개소했으며, 서원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위탁 운영하고 있다. 현재 40개 기관이 회원 시설로 등록해 센터로부터 지원 서비스를 받고 있으며, 입소 어르신을 대상으로 개인별 맞춤 영양상담 등을 지원하고 있다. 

 

서원대학교는 고령화 사회의 노인 건강을 위하여 ‘노인 식생활 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與, 오늘 '일하는 국회법' 당론으로 채택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의원총회를 열고 '일하는 국회법'을 21대 국회 1호 당론 법안으로 최종 추인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일하는 국회 추진단'(단장 한정애)이 정리한 법안 내용에 대한 보고를 받고 당론 추인 절차를 밟는다. 원내 관계자는 "의총에서 당론으로 채택한 뒤 김태년 원내대표가 법안을 정리해 대표발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추진단은 지난 1일 의총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체계·자구심사권 폐지 ▲상시국회 제도화 ▲원구성 및 상임위원장 배분 규정 개선 ▲본회의·상임위원회 불출석 의원 불이익(패널티) 부여 등을 골자로한 일하는 국회법 논의 경과를 보고한 바 있다. 민주당은 당론으로 채택한 일하는 국회법을 7월 임시국회 내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이날 의총에서 다주택자 의원들의 조속한 주택 처분을 독려하는 구체적인 방안이 논의될지 여부도 주목된다. 민주당은 지난 21대 총선 당시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을 보유 중인 후보에게 당선된 후 2년 내 실거주 외 주택을 매각하도록 하는 서약서를 받은 바 있으나, 이 시한을 앞당기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이는 최근 집값 폭등과 함께 청와대 참모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