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한창희 칼럼

[한창희 칼럼] 한국의 뉴딜정책은 산업기술에서 찾아야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의 루즈벨트 대통령이 뉴딜정책으로 불황을 타개하듯 코로나 이후의 경제불황을 타개할 한국형 뉴딜정책을 모색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그린 뉴딜정책'을 관계주요부처와 협력해 환경부가 총괄하여 좋은 프로젝트를 마련해 보라고 지시도 했다.

 

우선 한국형 뉴딜정책의 개념정립부터 확실히 해야한다. 그리고 방향을 정확히 잡아야 한다.

 

대한민국은 기술강국이다. 각 방향의 기술이 세계적 수준이다. 걸림돌이 있다. 기술의 사대주의와 권위주의다. 기술은 누가 개발했던 기술만 탁월하면 된다. 우리는 선진국 기술이라면 무조건 신뢰한다. 거액의 로얄티를 주고 수입한다. 국내기술개발은 권위있는 연구소에서 개발해야 신뢰한다. 중소벤처기업에서 개발하면 무시한다. 이들은 자금이 없어 신기술을 개발해도 시범사업도 하기 힘들다. 엔지니어 출신의 중소기업가들이 신기술을 개발하면 금융기관, 심지어 기술신용보증기금도 인정하려 하지 않는다. 대출을 원하면 담보나 판매실적부터 요구한다. 신기술이 빛을 보기가 힘들다. 

 

정부에서 대학 연구소나 KAIST 등에는 연구개발비를 엄청나게 지원한다. 기술공모와 시범사업 실시로 신기술을 검증, 발굴하는 것이 예산도 훨씬 적게 드는데 말이다.

 

이번 정부의 뉴딜정책은 생각을 바꾸어 잠재된 신산업기술을 발굴하는 데서 찾아야 한다. 빠른 시일안에 효과를 볼 수있다. 시의적절하다. 기업과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산업분야를 골라 기술공모와 시범사업을 먼저 실시해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시범사업을 통해 검증된 기술을 육성하면 된다. 기술의 중요도에 따라 국영기업으로 육성하든 사업자금을 저리로 융자해주면 된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기술공모와 시범사업을 통해 슬러지 열풍건조시설을 채택했다. 대표적인 성공사례다. 앞으로 슬러지나 음식물 쓰레기는 매립지공사가 발굴한 열풍건조방식을 이용하면 해결할 수 있다.

 

그린 뉴딜정책은 쓰레기(폐기물)를 종합적으로 처리할 수있는 종합폐기물 관리방안에서 찾아야 한다. 첨단기술을 이용해 매립이 필요없는 폐기물제로화 시대를 열어야 한다. 특히 재생과 소각, 열병합 발전(發電)에 첨단기술을 융복합하여 폐기물을 제로화하고 재생에너지로 활용해야 한다. 

 

신도시를 건설할때 경기 하남시의 '유니온 타워' 처럼 재생에너지 시설을 먼저 건설해야 한다. 화장실을 안방에 두듯 시내 한복판에 쓰레기 처리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폐기물도 자연순환의 한 과정이다. 화장실에 이어 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한 개념도 바꿔볼 필요가 있다.

 

정부가 기술공모와 시범사업을 통해 이미 개발된 기술부터 먼저 활용하라. 그리고 부족한 기술은 이들에게 R&D 자금을 융자해줘 업그레이드 시키면 된다.

 

환경과는 별개의 문제지만 원천뿌리기술을 개발하고도 빛을 보지 못하는 중소벤처기업이 있다.

 

첨단세라믹이 좋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안다. 우리나라도 첨단세라믹 시장이 20조 이상이나 된다. 문제는 가격이 비싸다는 것이다. 세라믹을 성형사출로 생산하면 가격을 1/2~1/10 로 대폭 낮출 수 있다. 각분야에 세라믹 수요가 많아 일자리를 수만개 창출할 수 있다. 미국의 실리콘 밸리를 능가하는 10만명 이상의 "세라믹 시티" 탄생이 가능하다. 시범사업을 통해 검증후 확대하면 된다. 시범사업, 검증에 정부가 뉴딜정책의 일환으로 마중물 투자를 하면 된다. 

 

한국의 뉴딜정책은 산업기술에서 찾아야한다. 기술의 사대주의와 권위주의를 뛰어 넘으면 된다. 기술의 민주화, 정신적 민주주의가 필요하다. 세종대왕이 장영실을 우대하듯 정부가 산업기술자들을 우대해야 한다. 기술검증을 통해 신(新)기술자로 선정되면 로또복권 당첨되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돼야 한다.

 

요즘은 글로벌 시대다. 국내에서 개발된 신기술은 정부가 조금만 뒷받침해주면 전세계가 시장이다. 기술개발로 외국시장을 공략하면 양질의 일자리가 엄청나게 창출된다.
 
생각을 바꾸면 코로나 이후 경제불황 타개할 수 있다. 한국이 기술을 통해 코로나 방역뿐만 아니라 코로나 이후 경제극복에서도 모범국이 될 수 있다. 위기는 찬스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조재범 전 코치 징역 10년 6월 선고..."법원, 심석희 수차례 성폭행 인정...죄책 무거워"(종합)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선수인 심석희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39)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에게 법원이 징역 10년 6개월의 중형을 선고했다. 또 20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지설 7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반면 심 선수 측은 검찰의 구형량에 비해 너무 낮은 형이 선고됐다는 입장이다. 수원지법 제15형사부(부장판사 조휴옥)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죄책이 무겁고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를 지도한 코치로서 수년간 피해자를 여러 차례에 걸쳐 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절렀고 반항할 수 없는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피해자에게 범행을 저질렀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또 "피고인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로서 경력을 쌓는 과정에 있었으나 미성년자 제자에게 일상적으로 성폭행하는 모습이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고는 이를 모두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에게 용서를 받기 위한 조치를 취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는 성적 정체성 및 가치관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