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19.4℃
  • 흐림서울 23.6℃
  • 대전 21.1℃
  • 대구 20.3℃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19.7℃
  • 부산 19.5℃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22.5℃
  • 맑음보은 20.1℃
  • 구름조금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7℃
  • 구름조금경주시 20.7℃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e-biz

해피에어, 합리적인 에어컨 시공 서비스로 고객만족도 높인다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해피에어는 합리적인 에어컨 시공 서비스를 제공, 고객만족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여름이 다가오면서 일찍부터 에어컨을 가동하는 곳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로 인해서 가정집의 경우 또한 여름이 오기 전에 에어컨에 고장이 있지는 않은지 서비스센터를 통해서 가동여부나 고장여부에 대한 서비스를 받기도 한다. 

 

여름이 오게 되면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서 에어컨 시공을 하려는 경우가 많아지게 되지만 원하는 날짜와 시간에 시공이 가능한 경우는 힘들게 된다. 그런 경우 사설업체를 통한 시공을 진행하게 되는 경우도 많으며 이사를 하게 될 경우 역시 사설업체를 통한 합리적인 비용으로 진행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대다수의 에어컨 시공업체의 경우 A/S에 대한 부분이 가장 큰 문제라고 소비자들은 이야기한다. 올해 문을 열게 된 해피에어는 이런 부분에 대한 불만을 줄이고 시공을 한 뒤 지속적인 관리를 해주게 되는 서비스를 통해서 주목을 받고 있다. 

해피에어 관계자는 "경력이 오래 되지 않아도 신속함으로 승부하고 있다. 또한 시공 후 1년에 1~2회 지속적인 방문을 통한 정기점검을 계획 중이다"라고 전했다. 

 

 

에어컨은 꾸준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렇기에 아무리 비싼 에어컨이라도 관리를 제대로 해주지 못한 경우에는 수리비가 훨씬 많이 들게 된다. 

 

해피에어는 그런 부분에 대한 고객들의 불만에 귀를 기울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실제로 시공을 하는데 과정은 거의 비슷하다는 점이 있기에 신속함과 믿음 신뢰를 통해서 지속적인 관리가 해피에어의 경쟁력이라고 업체 측은 전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