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2.1℃
  • 맑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3℃
  • 맑음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사회

DJ 두 아들 김홍업·김홍걸, 동교동 사저·노벨평화상금 두고 상속 주장

 

김홍업 이사장 "김홍걸 마음대로 명의변경 및 인출"

김홍걸 당선인 "이희호 여사 유언장은 무효 주장"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부가 남긴 동교동 자택과 노벨평화상금을 두고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법정 다툼 중이다.

 

2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51부(부장판사 박범석)는 지난 1월 김 전 대통령의 둘째 아들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이 동생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상대로 제기한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 소송을 받아들였다.

 

이는 약 32억원 상당의 서울 마포구 동교동 소재 김 전 대통령 사저에 대한 것이다. 김 당선인이 지난 4·15 총선 당시 제출한 공직자 재산 신고에는 해당 동교동 사저가 재산 목록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이사장은 이희호 여사 별세 후 김 당선인이 해당 사저 소유권을 상의 없이 자기 명의로 돌렸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8억원 상당의 노벨평화상금도 김 당선인이 마음대로 인출해 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당선인은 법원의 인용 결정에 불복해 지난달 17일 가처분 이의 신청서를 제출했다. 법원은 지난달 29일 이에 대한 심문을 종결한 상태로 결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김 이사장과 김 당선인은 이복형제 사이다. 김 이사장과 맏형인 고(故) 김홍일 전 국회의원은 김 전 대통령과 첫째 부인 차용애 여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 당선인은 김 전 대통령이 이 여사와 결혼한 뒤 태어났다.

 

앞서 이들 형제는 이 여사 유언에 따라 재산 처분을 논의했다. 그러나 김 당선인 측은 해당 유언장은 법적으로 무효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레저】‘차박’ 힐링 핫플레이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자동차에서 캠핑을 즐기는 ‘차박’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캠핑카 등록대수는 2017년 1989대에서 지난해 3325대로 1년새 67% 증가했다. 지난 2월 모든 종류의 차종이 캠핑카로 개조할 수 있도록 자동차 관리법이 개정되면서 차박 시장은 더욱 달아올랐다. 타인과의 접촉을 차단하는 ‘안전 휴가’를 고민하고 있는 당신을 위해, 차박의 명소를 소개한다. 낙조가 아름다운 마시안해변 인천시 영종도 마시안해변은 차박 성지다. 수도권에서 영종대교 및 인천대교를 건너면 쉽게 도착할 수 있다. 해변 주변에서는 유료로 운영하는 갯벌 체험장이 있어 가족단위의 여행객들은 아이들의 자연체험학습으로 즐기기에 손색없다. 인근 주변에 음식점, 매점 및 카페 등이 많아 먹거리가 다양하나, 캠핑관련 부대시설이 부족하므로, 도착 전 캠핑에 필요용품을 준비해가는 것이 좋다. 인천시 용유도 거잠포 선착장은 일몰과 일출 둘 다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연말연시에는 해넘이와 해돋이를 보러 전국 각지에서 사람이 몰린다. 선착장에서 바다쪽을 보면 상어 지느러미를 닮아 일명 샤크섬이라 불리는 매랑도가 있는데, 매랑도 위로 해가 보여 일몰과 일출이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