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9.6℃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7.8℃
  • 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6.6℃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30.7℃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경제

수도권 집값 다시 오르나…고민하는 정부

수도권 집값 0.06%→0.07%→0.09%→0.10%
수원·안산·광주·하남·구리 등 상승 흐름 이어져
거래량 늘지 않지만 기준금리 인하 등 불안요인
국토부 "정책 효과 시차 존재…타이밍 보는 중"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에도 수도권 집값이 다시 들썩일 조짐을 보이고 있다. 수원, 안산, 광주, 구리, 하남 등 비규제 지역과 교통 호재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폭이 확대되는 모양새다.

 

 

 

 

28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5월 넷째 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수도권 집값은 0.10% 올라 지난주(0.09%) 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5월 첫째 주 0.06%를 저점으로 0.07%→0.09%→0.10%의 흐름을 보이며 조금씩 상승폭을 키워나가고 있다.

 

수원 팔달구와 영통구는 이번주 각각 0.34%, 0.24% 올라 지난주(0.27%, 0.22%)에 비해 나란히 상승폭이 확대됐다.

 

수원은 2·20 대책을 통해 핀셋 규제를 받은 지역인데 한동안 주춤하던 집값이 최근들어 신분당선 연장선 등 교통호재를 재료 삼아 다시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신안산선 등의 교통 호재가 있는 안산도 이번주 0.58% 올라 약 두달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경기도 광주 역시 이번달 아파트값 변동률이 0.14%→0.16%→0.30%→ 0.42% 등의 흐름을 보이며 매주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다. 경강선 전철 등으로 교통여건이 좋아질 것이란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다.

 

지난주 상승세로 돌아선 하남도 상승폭을 확대(0.19%→0.26%)했고, 구리(0.34%), 남양주(0.28%) 등도 평균을 웃도는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다만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거래량이 크게 늘지 않는 상황이 어이지고 있다. 경기도 부동산포털(5월27일 기준)에 따르면 지난 4월 수원 아파트 거래량은 724건으로 지난 3월 거래량(808건)을 밑돌고 있고, 안산 역시 803건으로 4월(1083건)에 못 미친다. 구리는 117건으로 4월(244건)의 절반 수준이다.

 

경기도 집값의 전반적인 확산 추세로 판단하기는 어려운 셈이다.

 

하지만 기준금리 인하조치로 인해 늘어난 유동성이 대출 규제가 느슨한 비규제 지역이나 수도권 교통호재 지역으로 유입될 수 있다는 불안 요인도 존재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저금리로 이자부담이 줄어든 자금이 부동산자산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며 "일부 비규제지역의 풍선효과로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도 최근 나타나고 있는 수도권 일부 지역의 시장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부동산 시장 안정 의지가 확고한 만큼 불안한 모습이 나타나면 언제든 준비된 카드를 꺼내겠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이명섭 주택정책과장은 “수도권 일부 지역의 상승흐름이 있지만 주요 지역은 집값이 큰 폭으로 둔화되고 있는 만큼 정책 효과가 나타나는데 시차가 있다고 본다”면서도 “항상 준비는 돼 있다. (대책을 꺼낼) 타이밍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사람】 뇌과학으로 풀어내는 매혹적인 스토리의 원칙《이야기의 탄생》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뇌과학과 심리학을 바탕으로 스토리텔링을 연구해온 윌 스토는 이 책을 통해 플롯에 대한 지나친 관심을 인물에게로 돌려야 한다고 말한다. 그에 따르면 강렬하고도 심오하고 독창적인 플롯은 바로 인물에서 나오며, 탁월한 인물을 창조하는 최선의 방법은 바로 그 인물이 현실에서 어떻게 살아갈지 알아보는 것이다. 바로 우리의 ‘뇌’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자신을 둘러싼 세계와 타인을 어떻게 인식하는지를 알아야 한다는 말이다. 세계 모형을 만드는 ‘뇌’ 미국의 TV 시리즈 〈로스트〉는 이름 모를 섬에서 수수께끼의 북극곰과 정체 모를 원시의 존재들, 알 수 없는 ‘검은 연기’ 의문의 프랑스인 여자와 땅바닥으로 난 기묘한 문이 등장한다. 별다른 설명이 없어도 시청자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받아들이고 알 수 없는 단서들을 좇으며 허구 속 인물들과 이야기에 몰입하기 시작한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걸까? 윌 스토는 모든 것이 뇌에서 시작되는 일이라고 말한다. 첫 번째 장 ‘만들어진 세계’를 통해 우리의 뇌가 어떻게 머릿속에 세계를 형성하고 어떤 논리로 그 세계를 인식하는지 다양한 작품과 연구를 바탕으로 설명해나간다. 그에 따르면 뇌는 인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