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1.6℃
  • 맑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2.4℃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7.5℃
  • 구름조금광주 24.6℃
  • 박무부산 24.3℃
  • 맑음고창 25.7℃
  • 흐림제주 22.6℃
  • 흐림강화 18.3℃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정치

'n번방 방지법' 국회 통과...아동 성착취물 보기만 해도 징역형

성착취물 소지·시청 벌금형 삭제…'1년 이상 징역'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n번방 방지법'이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소지하거나 보기만 해도 징역형을 받도록 처벌이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재석 159명, 찬성 158명, 기권 1명으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가결했다.

 

개정안은 우선 기존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이라는 용어를 '아동·청소년 성착취물'로 변경했다.

 

아동·청소년에 대한 강간·강제추행 범죄를 예비·음모했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했다.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소지·운반·광고·소개할 경우 현행 '10년 이하의 징역'에서 '5년 이상의 징역'으로,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배포·제공하거나 이를 목적으로 광고·소개했을 경우 현행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서 '3년 이상의 징역'으로 상향했다.

 

특히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구입하거나 소지·시청했을 경우 현행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서 벌금형을 삭제한 '1년 이상의 징역'으로 형량을 높였다.

 

성착취물 제작·배포자를 신고했을 경우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는 법적 근거도 마련했다.

 

성범죄자 신상공개를 규정한 아청법 제38조에 따르면, 벌금형 이하의 선고를 받을 경우 신상공개 대상에서 제외된다.

 

법 개정으로 성착취물의 제공·광고·소개·구입·소지·시청에서 벌금형을 삭제하고 금고형 이상의 형을 받게 되면서 n번방에 가입해 성착취물을 소지·구입한 경우도 유죄 판결을 받으면 신상공개 대상에 해당하게 됐다.










정치

더보기
유승민 "대선이 마지막 정치적 도전...내년 대선 후보 경선 준비"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선 출마 의지를 밝히며, 마지막 도전임을 피력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3일 팬클럽 '유심초'에서 올린 영상 인터뷰를 통해 "보수 정당에 들어와서 보수 정치를 바꾸고픈 욕구를 상당히 정치 초반에 많이 느꼈다"며 "그것을 제 나름대로는 실천해보려고 한 세월"이었다고 회고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정계를 은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내년에 대선 후보 경선을 해야 한다. 1년10개월 후 대선이 남아 있다. 그것이 제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국회의원을 그만두고 이제 남은 한 가지, 저의 정치적 도전, 그것만을 향해 나아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나가면서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유 전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제가 '여당' 안에 거의 몇 안 되는 '야당'이었지만 그때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조금 더 잘하도록 더 치열하게 저항하고 투쟁했어야 한 것 아니냐 하는 후회가 든다"고 했다. 또 유 전 의원은 정치 인생에 가장 기억 남는 사건으로 지난 2011년 전당대회를 꼽았다. 유 전 의원은 "이대로 가다가는 보수가 망하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