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9.7℃
  • 흐림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5.1℃
  • 구름조금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8.4℃
  • 구름많음광주 14.8℃
  • 맑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5.3℃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2.1℃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2.2℃
  • 맑음경주시 15.8℃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정치

[총선] 황교안 "이번선거 소득주도성장 vs 시장경제성장 대결"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9일 출마지인 종로에서 집중 유세를 벌이며 "이번 총선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찬반 투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며 "누구를 선택하시겠나. 소득주도성장인가 시장경제성장인가"라고 외쳤다.

그는 "어쩌다 이런 정부를 만났는지 참담하기 짝이 없다. 이제 거짓말 무능 정권을 바꿔야 한다"며 "철판을 가장 싫어하는데 2018년, 2019년 정부 인사들이 하나같이 그 모양이다. 이러니 나라가 제대로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말 그대로 후안무치다. 제가 볼 때 안 무너지는 곳이 없는데 그 중에서 특히 경제 붕괴, 경제 폭망이 심각하다"며 "우리 세대, 다음 세대의 문제이고 손자 세대의 문제다. 이렇게 나라 폭망하게 하는 정권에 대해 심판의 칼을 들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날 유세에는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 김을동 전 의원, 미래한국당의 윤주경 비례대표 후보가 지원에 나섰다. 박은철 연세대 의대 교수도 자리했다.

신세돈 위원장은 "수도 없는 가게가 문닫고 앞으로도 닫을 것이다. 자엉업자는 이 정부 들어서 폭망했다"며 "황교안 후보가 만들었나, 미통당이 만들었나.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었다. 이낙연 후보가 그렇게 만들었나, 민주당이 이렇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김을동 전 의원은 "무시무시한 집권 여당 후보자와 맞서서 야당의 후보로 나섰다가 당당하게 이 지역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김두한 의원의 딸이다. 김좌진의 손녀"라며 "대한민국을 누가 만들었나. 여러분에 의해 만들어진 오늘날 대한민국이다. 최고 가치를 인정하고 추구하는 것이 우리 당"이라고 호소했다.

유일호 전 부총리도 "저 사람들은 우리 탓하지 않고 남의 탓을 한다. 우리보고 친일 정당이라고 한다"며 윤주경 후보와 김을동 전 의원을 가리키고 "누구 손자인가. 우리나라 진짜 애국자 독립 투사 손자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중국, 올해 첨단기술(하이테크) 투자로 경기회복"
[시사뉴스 강민제 기자] 중국 당국은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받은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인프라 투자가 아닌 소비와 첨단기술(하이테크) 투자에 역점을 둘 방침이라고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경제브레인이 밝혔다. 신화망(新華網) 등은 2일 중국사회과학원 차이팡(蔡昉) 부원장이 일부 외신과 인터뷰에서 중국의 올해 경제전략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전했다고 보도했다. 차이팡 부원장은 "그간 투자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에도 강력히 경기를 자극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에서 사업을 진행했다"면서 세계 금융위기에 대응해 2008년 실시한 대규모 경기부양책으로 부채가 급증하는 부작용을 겪은 경험을 살려 소비와 첨단기술 투자를 새로운 대책으로 채용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차이팡 부원장은 코로나19의 제2파가 밀어닥쳐 확산 억제책을 장기적으로 실시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며 "그래도 중국 경제가 이미 바닥을 친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인민은행이 양적완화를 통해 재정적자를 메우려는데 대한 찬반양론이 나오는 것에 관해 차이팡 부원장은 금융정세가 이미 충분히 완화했기에 재정정책의 확충이 필요하다며 중앙은행에 의한 금융완화는 더는 필요 없다고 강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내마음의 등불] 진정 추구해야 할 것
이 세상에서 아무 염려 없이 살아가는 사람은 흔치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 안에서는 어떠한 문제가 있다 해도 항상 기뻐하고 감사하며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말씀으로 천지 만물을 창조하신 분이며 우리에게 무엇이 있어야 할지 다 알고 계시는 분입니다. 또한 모든 사람이 근심 없이 평강 가운데 살기 원하십니다. 그러니 하나님 앞에 모든 문제를 내려놓고 전폭적으로 믿고 맡길 때 참된 안식을 누리며 마음의 소원을 응답받을 수 있습니다. 공중의 새는 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창고에 모아들이지도 않지만 하나님께서 기르시니 아무 염려 없이 유유히 하늘을 날아다닙니다. 또한 들의 백합화도 수고하지 않고 길쌈도 하지 않지만 하나님께서 아름답게 자라게 하십니다. 하물며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창조된 인생들을 얼마나 사랑하시며 보살펴 주시겠습니까? 솔로몬왕은 아버지 다윗이 이스라엘의 정치, 경제, 군사적 기반을 든든히 닦아 놓았기 때문에 안정과 풍요 가운데 나라를 다스릴 수 있었습니다. 당시 궁중에서 쓰는 모든 기물이 다 정금이었기에 은을 귀히 여기지 않았고, 고급 목재인 백향목도 뽕나무같이 흔하게 사용할 정도였습니다. 솔로몬왕의 소문을 듣고 찾아온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