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7.0℃
  • 박무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3.6℃
  • 박무제주 20.2℃
  • 흐림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문화

[Life] 생활 곳곳에 ‘드라이브 스루’

각종 편의 서비스와 판매 방식에 확대 도입되며 새로운 트렌드로 떠올라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방식의 서비스와 판매가 확대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아이디어로 시작됐지만, 점차 생활 깊숙이 전 분야로 친숙해지는 풍경이다.

장기화된 휴관에 대한 대안

지자체들은 책이나 장난감 대여에 드라이브 스루방식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전북 전주시는 장난감 도서관 주차장 내에 대여부스를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장난감 대여 가입 회원을 상대로 희망 장난감을 접수받고 승차 전달방식을 통해 시민과 직원간 대면시간을 최소화하면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거창군 종합사회복지관내 위치한 공동육아나눔터도 드라이브 스루 장난감 대여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장난감은 밀봉이 가능한 소형 장난감 위주로 2주 동안 빌릴 수 있으며 모든 장난감은 철저한 소독관리 후 제공된다.

광주시 광산구 구립도서관 5곳은 차량을 타고 책을 빌릴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도서관 휴관이 장기화되면서 도서 대여 시 편의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광산구 통합도서관 홈페이지에서 빌리고 싶은 책 목록을 신청하고 다음 날 예약 시간대 차를 몰고 도서관을 찾으면 된다. 

서울 강북구도 비대면 예약대출 서비스를 강북문화정보도서관에서 시행하고 있다. 도서 반납 시 관내 구립도서관과 무인반납기가 있는 지하철역과 경전철역 어디든 반납이 가능하다.

비대면 방식으로 일상을 해결

쇼핑에서도 이 같은 비대면 방식이 주목받고 있다. 수협중앙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수산물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차에 탄 채 물건을 구입하는 드라이브 스루 판매 방식을 도입해 인기를 얻고 있다.

수협중앙회 강서공판장에서도 4월6일부터 드라이브 스루를 통한 수산물 판매에 나선다. 수협은 강서공판장에서도 대형마트 등 시중가격보다 30% 이상 저렴한 가격에 광어회를 내놓는 등 수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드
라이브 스루를 적극 운영할 방침이다.

대구지역 롯데백화점도 드라이브 스루를 활용한 이동형 쇼핑을 도입했다. 롯데백화점 앱에서 상품을 주문해 결제 한 뒤 수령 가능한 날짜와 시간을 선택하면 매장 방문없이 차에서 내리지 않고 주문한 상품을 수령할 수 있다.

매출 급감에 따른 돌파구기도 하지만, 온라인 시장의 강세와 최근 SNS 등 사회망이 발달함에 따라 비대면 방식으로 일상을 해결하는 언택트(untant)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이를 활용한 것이라고 롯데백화점은 밝혔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