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1.0℃
  • 흐림강릉 21.1℃
  • 흐림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3.2℃
  • 대구 22.0℃
  • 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6.2℃
  • 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5.3℃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e-biz

삼도코킹, 20년 경력의 노하우로 원칙을 지키는 하우스 방수 시공 서비스 제공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하우스 방수에 대해 약 20년 경력을 가지고 있는 삼도코킹은 아주 기본적인 원칙을 지키려 하고 친절과 서비스에 중점을 두고, 모든 시공은 2번 일을 하지 않게 꼼꼼하게 시공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삼도코킹만의 노하우와 비법은 바로 투철한 직업정신이다. 오랜 기간 많은 작업을 통해 익힌 노하우는 타 업체와 비교해 차이점이 크다. 건설업의 경우, 시공자의 능력이 굉장히 중요한 부분인데, 삼도코킹에서는 베테랑 기술자들로 이루어져 있어 언제나 완벽한 시공을 목표로 작업에 임하고 있다.

업체를 선정할 때는 가격이 비싸면 부담스럽겠지만 시공한 걸 의뢰인이 보고 판단했을 때 꼼꼼하게 하는지 잘 살피고 FM대로 뜯고 시공하는지, 먼지가 있다면 쓸어담고 프라이머(접착제)를 바르고 시공을 하는지, 지금 시공할 현장의 상황 설명을 했을 때 적절한 시공인지를 판단하여 작업을 해야 한다고 한다.

삼도코킹 대표는 아르바이트부터 이 일을 시작했으며 철저히 기본원칙을 지키면서 고객에게 다가서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고 한다.



현재 확장 계획이 있으며 규모는 직원 5~6명 정도로 3명이 2개 팀으로 이뤄서 작업을 하는 사업장으로 규모를 늘리려고 한다고 전했다.

직원과 사장이 함께 하는 개념, 일당이지만 사장만 돈을 벌어가는게 아니라 직원들도 풍족하게 벌수 있는 사업이 되게끔 노력한다고 말했다.

삼도코킹 대표는 “비싸다고 다 좋은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싸다고 좋은 것 또한 아니다. 20년 경력의 노하우를 토대로 고객과 신뢰할 수 있는 관계가 형성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을 위해서 해당 분야에서 장인정신을 가지고 노력하면서 방수업계에서 공신력을 더욱 쌓아가고 싶다”고 전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