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9.5℃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29.8℃
  • 흐림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27.8℃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7.8℃
  • 흐림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4℃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정치

드디어 열린, 혁신도시로 가는 길③충남의 새로운 100년을 꿈꾸다 [양승조 충남지사의 대망]

“새로운 대한민국 균형발전시대 220만 충남도민이 완성한다”
22일 동안 목숨 건 단식으로 세종시 지켜낸 의리와 집념의 사나이
“충남 혁신도시 지정 위해 220만 도민과 함께 뛰겠다”
“해양·에너지·농업 등 충남 미래 성장 동력 위한 기관 유치할 것”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내일의 충남엔 혁신도시가 있다. 새로운 대한민국 균형발전 시대를 위해 220만 도민과 함께 충남이 선도하고 완성하겠다.”

코로나19사태로 충남지역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도민들 마음에 단비가 내렸다.

충남의 숙원사업, 혁신도시로 가는 길이 열려서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균특법안)이 6일 오후 늦게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혁신도시는 노무현정부에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주도한 사업으로 이전된 공공기관과 지방대학·연구소·산업체·지자체 모두가 협력하는 클러스트 형태의 미래형 도시.

충남이 혁신도시에 지정되면 1등공신은 단연 양승조 충남지사다.

국회의원일 땐 단식투쟁으로 MB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을 포기시켰고, 도지사가 돼선 정부와 정치권 설득을 위해 직접 뛰어다녔다.

2004년 세종시 건립에서 2020년 혁신도시 발판 마련까지 16년간 충남도민만 바라보며 투쟁해 온 이야기를 들어보자.





# 충남의 새로운 100년을 꿈꾸다

환황해경제권 전진기지를 꿈꾸는 충남.

내포신도시를 중심으로 해양산업과 금융관련 기관을 유치한다면 지역발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 지정에 성공하면 수도권에 위치한 공공기관 20여 개를 유치해 내겠습니다.”

아직 지방으로 이전하지 않은 수도권 내 공공기관은 120여 개.

해양·에너지·농업 등 도정 방향과 충남의 미래 성장 동력에 부합하는 기관을 유치해야 한다.
경쟁은 치열하다.

각 지자체에선 서로 유치하기 위해 앞 다퉈 열매를 제시한다.

“내포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에 5년 간 지방세를 전액 감면해주고 종사자들에 대한 국민임대주택 입주 우선권을 약속하겠다.”

양 지사도 충남 유치를 위해 ‘맞춤형’ 전략을 제시한 상황.

오랫동안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지역인재들이 좋은 공기업에 근무할 기반을 마련해주길 모든 도민이 고대하고 있다.

이제부터가 중요하다.

양 지사에게 날개를 달아줄 도민들의 응원이 필요하다.

충남의 미래 100년이 양 지사에 달렸다. 끝.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