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7 (일)

  • 흐림동두천 21.8℃
  • 맑음강릉 22.5℃
  • 박무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5.2℃
  • 맑음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0.3℃
  • 구름많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4.7℃
  • 맑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사람들

하나님의 교회, 3월 말까지 온라인 예배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막고 국가적 위기 극복 동참

[시사뉴스 기동취재본부 이운길 기자]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해 3월 말까지 현장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대체한다. 이는 서울과 경기, 대구, 경북 등 코로나19 확산 피해가 큰 지역을 중심으로 시행된다.

하나님의 교회 김중락 목사는 “이번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간절히 기도하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에 함께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면서 “특히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는 대구 시민들을 비롯해 우리 국민 모두가 건강하고 평온한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그동안 하나님의 교회는 코로나19 예방과 방지를 위해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관리지침을 철저히 준수해왔다. 비상대책위원회 설치 및 운영은 물론 교회 출입 시 신원 확인 및 체온 측정(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의무사용, 예배 전후 및 상시 사용시설 소독, 교회뿐 아니라 주변 소독과 방역 등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감염병 예방 조치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

교회 홈페이지에 신자들이 가정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온라인 영상설교를 등재하는 한편,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홍보하고 예방 캠페인 영상을 제작 및 게재하는 등 국민적 참여를 확대하는 일에도 힘쓴다.

이뿐 아니라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겪는 이웃들을 위로하며 건강과 안전을 위해 도움의 손길을 전하고 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 시민들과 의료진 등에 전해달라며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2차에 걸쳐 총 3만 매의 보건용 마스크(KF94)를 긴급 지원했다.

하나님의 교회는 “일선 의료현장에서 밤낮없이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을 비롯해 정부부처, 유관기관 관계자 등 수고와 헌신하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로 타격을 받고 있는 사회, 경제, 문화 등 모든 분야 종사자들도 더욱 힘내시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어 “다 같이 힘을 합치고 지혜를 모은다면 잘 해결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도 속히 진정될 수 있도록 성금 지원 등 국가와 국민을 위해 다방면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자리를 지키는 삶
탁월한 능력을 소유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자신의 본분을 망각하고 자기 자리를 지키지 않는다면 그를 신뢰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는 성경에도 잘 나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미디안 족속의 침입으로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이스라엘을 위해 기드온을 사사로 세우시고 승리하게 해 주셨습니다. 그러자 이스라엘 백성이 기드온에게 자신들을 다스려 줄 것을 요청합니다. 기드온은 이를 거절하지요. 그런데 기드온이 죽은 뒤 첩의 아들인 아비멜렉이 왕이 되려는 욕심으로 음모를 꾸몄습니다. 아비멜렉은 자기 어머니의 고향인 세겜 사람들을 회유하고 자금을 마련하여 불량한 사람들을 모아 이복형제 칠십 명을 죽입니다. 다행히 막내아들 요담만 화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아비멜렉이 세겜 사람들을 등에 업고 왕이 되자, 이 소식을 전해들은 요담은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는 세겜 남쪽에 있는 그리심 산꼭대기로 올라가 감람나무와 무화과나무, 포도나무와 가시나무를 비유하여 세겜 사람들에게 외칩니다. 나무들이 그들의 왕을 뽑으려고 할 때에 아름다운 열매를 맺는 감람나무와 무화과나무, 포도나무는 요동하지 않고 전부 왕이 되는 것을 사양했습니다. 그런데 아무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