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10 (금)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5.1℃
  • 구름조금서울 7.1℃
  • 구름많음대전 7.2℃
  • 흐림대구 8.3℃
  • 구름많음울산 8.8℃
  • 흐림광주 8.5℃
  • 구름많음부산 9.4℃
  • 흐림고창 6.7℃
  • 구름많음제주 10.0℃
  • 맑음강화 4.7℃
  • 구름많음보은 4.7℃
  • 구름많음금산 7.0℃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8.2℃
  • 구름많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e-biz

푸드렐라,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하는 피자맛 치킨 ‘핏짜렐라’ 출시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푸드렐라㈜가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할 수 있는 간편 냉동식품 ‘핏짜렐라치킨’을 출시했다.

핏짜렐라치킨은 피자맛 치킨으로 페퍼로니칩, 모짜렐라치즈, 바질 파우더를 넣어 피자로 재탄생시킨 냉동식품이다. 국내산 닭가슴살로 만든 피자치킨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워 아이들 영양간식으로도 추천된다. 조리는 에어프라이어 15분, 프라이팬 사용시 중불에서 8분이면 된다.

관계자는 “최근 에어프라이어 사용의 대중화 추세에 맞춰 간편하면서 품질이 좋은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을 위해 푸드렐라가 자신있게 선보이는 제품이다. 핏짜렐라치킨은 엄선된 국내산 닭가슴살로 만든 제품으로 개인 취향에 맞게 다양한 피자 재료들을 얹어 플레이팅해 즐길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푸드렐라 장덕철 대표이사는 “푸드렐라가 새롭게 출시한 핏짜렐라 치킨은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맛있는 제품이다”라며 “안에 있는 너겟을 모아 보면 한판의 피자처럼 만들어지는 플레이팅 재미까지 있어 생일파티나 집들이 음식, 소소한 모임 등에도 어울리는 제품이다. 푸드렐라에서 정성을 다해 만든 제품인만큼 차별화된 맛을 느껴보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푸드렐라는 국내 HACCP인증과 해외 안전인증인 FSSC22000를 보유하고 있는 공장설비를 통해 균일한 완성도와 맛을 낼 수 있는 기술과 품질 개발, 위생관리 시스템을 통해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제품을 생산하며 업계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핏짜렐라치킨’은 마켓컬리 론칭을 시작으로 네이버스토어팜, 헬로네이처, 카카오선물하기, 위메프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총선] 황교안 "이번선거 소득주도성장 vs 시장경제성장 대결"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9일 출마지인 종로에서 집중 유세를 벌이며 "이번 총선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찬반 투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며 "누구를 선택하시겠나. 소득주도성장인가 시장경제성장인가"라고 외쳤다. 그는 "어쩌다 이런 정부를 만났는지 참담하기 짝이 없다. 이제 거짓말 무능 정권을 바꿔야 한다"며 "철판을 가장 싫어하는데 2018년, 2019년 정부 인사들이 하나같이 그 모양이다. 이러니 나라가 제대로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말 그대로 후안무치다. 제가 볼 때 안 무너지는 곳이 없는데 그 중에서 특히 경제 붕괴, 경제 폭망이 심각하다"며 "우리 세대, 다음 세대의 문제이고 손자 세대의 문제다. 이렇게 나라 폭망하게 하는 정권에 대해 심판의 칼을 들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날 유세에는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 김을동 전 의원, 미래한국당의 윤주경 비례대표 후보가 지원에 나섰다. 박은철 연세대 의대 교수도 자리했다. 신세돈 위원장은 "수도 없는 가게가 문닫고 앞으로도 닫을 것이다. 자엉업자는 이 정부 들어서 폭망했다"며 "황교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살리고 죽어야 나도 살고 다 같이 산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30일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당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지 않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급대상 기준에 따른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될 조짐까지 보이자 득표를 해야 하는 정치권까지 여야 할 것 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유승민의원은 지난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원하는 것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길 제안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의원은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계단식 지급 방안을 제안했는데 하위 0∼20%는 150만원, 하위 20∼40%는 100만원, 40∼50%는 50만원을 지급하는 계단식 지원이 일률적 지원보다 형평과 공정에 더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내 집안싸움이라고 몰아 부치지만 선별지원하자는 유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