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5℃
  • 흐림강릉 25.9℃
  • 구름많음서울 25.8℃
  • 흐림대전 24.7℃
  • 흐림대구 22.4℃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5.0℃
  • 박무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e-biz

수성구아파트 ‘범어역 라클라쎄’ 1차 이어 2차 조합원 모집 진행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가칭)범어지역주택조합 ‘범어역 라클라쎄’가 1차 조합원 모집을 마치고 2차 조합원 모집을 진행 중이다.

라클라쎄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수성구 범어동 일원에 들어설 예정으로 명문 학군을 비롯해 생활 인프라와 교통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으며, 도심 속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입지조건을 가지고 있다. 

해당 수성구아파트는 수성구 전체 전용 84㎡ 아파트 3.3㎡ 평균 금액보다 약 17% 저렴한 가격대부터 시작하는 가격대로 지하 3층~지상 29층, 10개 동, 전용면적 59㎡ A~C, 84㎡ A타입 총 861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 59A㎡ 235세대, 59B㎡ 168세대, 59C㎡ 28세대, 84㎡ 430세대로 실수요자에게 선호도 높은 중소형 타입으로 구성되며, 주차 대수는 1,141대(법정 877대)이다. 

단지 내에는 셀프세차장과 전기차 충전 스테이션, 주차유도 시스템, LED 경관 조명, 세대 환기 시스템이 적용된다. 특히 세대 환기 시스템은 헤파필터와 급기 연동 후드를 이용해 미세먼지 해결에 도움이 되는 차세대 환기 시스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라클라쎄 아파트는 입주할 전 세대에 2,000만 원 상당(소비자가 기준)의 김치냉장고, 전기오븐, 드럼세탁기, 빨래건조기, 에어컨, 에어드레서 등의 가전제품을 풀옵션(변경가능) 무상으로 제공한다. 

단지 바로 앞에 대구여고가 자리 잡고 있으며, 동도초·병설유치원과 범어어린이집이 가깝게 있다. 이외에도 동도중, 대구동중, 경신고, 정화여고 등의 학교가 밀집해 있어 명품 학군을 자랑한다.

편의 시설과 공원 등의 인프라도 상당히 좋다. 하나로마트, 이마트 등 대형마트가 인접해 있고, 범어공원, 야시골공원 등이 가까워 산책 및 운동, 친환경적인 생활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프리미엄 교통도 누릴 수 있다. 지하철 2호선 범어역(200m), 3호선 수성구민운동장역(350m)이 가까운 도보거리에 있어 더블역세권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고, KTX/SRT 동대구역이 인접해 있어 철도 교통망 역시 뛰어나다. 또한, 범어네거리와 가까워 자차를 이용해 대구 전역과 인근 지역으로 이동이 원활하다. 

조합원 관계자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청약통장이 불필요하며, 신탁회사에서의 안전한 자금관리와 사업추진 속도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또, 조합원이 사업의 주체로 시행사의 이윤이 없고, 마케팅 비용 절감 효과로 일반 아파트보다 10~20% 저렴한 시세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주택홍보관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범어동에 마련돼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해운대해수욕장 일대 미군 등 외국인 수십명 폭죽ㆍ싸움 난동...일부 입건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일대에서 휴가 나온 미군 등 외국인 수십 명이 폭죽을 터뜨리고, 싸움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려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 50분께 해운대구 구남로 등 해운대해수욕장 일대에서 외국인들이 폭죽을 쏜다는 신고가 112에 70여 건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순찰차 6대, 형사 1개팀 등을 현장으로 출동시켜 순찰차 경고방송 등으로 폭죽을 쏘던 외국인들 해산에 나섰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시민들을 향해 폭죽을 계속 쏘고 도주한 20대 미군 A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우동지구대로 임의동행했다. 경찰은 A씨를 경범죄처벌법(불안감조성) 위반 혐의로 통고처분하고 귀가 조치했다. 경찰은 "폭죽 발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폭죽을 쏜 외국인 대부분은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휴가 나온 미군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은 "경찰이 외국인들 해산에 나섰지만 통제가 되지 않았고, 일부 외국인은 경찰의 순찰차 경고 사이렌 소리에 맞춰 춤을 추는 등 난장판이었다"면서 "특히 외국인들 중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전했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서초구, 수해대비 '꼼꼼' 점검..."주민안전 최선 다할터"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울 서초구가 2020년 수해방지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서초구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로 침수센서 설치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빗물받이 준설·‘빗물받이 책임관리제’ 운영 ▲공공시설·공사장·수해취약지역 점검 ▲산사태 예방사업 ▲침수취약가구 돌봄서비스 운영 ▲반지하 세대 차수판 설치 ▲‘하천순찰단’ 운영 등 수해대책을 수립ㆍ점검 중이라 밝혔다. 현재 풍수해 재난상황을 총괄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하는 서초구는 올해 빗물받이 시설 13,571개소를 준설했으며 관내 빗물받이 총3만603개에 대해 ‘빗물받이 책임관리제’를 운영한다. 공무원, 주민 등을 특정 빗물받이 관리자로 지정 수시로 점검 가능한 체제를 구축 ▲하천 12개소 ▲빗물 펌프장 7개소 및 공사장 등 수해 취약지역에 대해서도 점검・정비를 마쳤다. 산사태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준비 중으로 대규모 산사태 방지 시설을 확충했다. 올해도 산사태취약지역에 사방수로를 조성하고 산림 내 위험한 비탈면을 보강했다. 산사태우려지역을 순찰·점검하는 ‘산사태 현장예방단’도 운영 중이다. ‘침수취약가구 돌봄서비스’를 운영하여 돌봄공무원 124명이 290세대에 대해 재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