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9.3℃
  • 구름많음강릉 15.0℃
  • 구름많음서울 11.8℃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많음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4.0℃
  • 구름많음고창 14.7℃
  • 구름많음제주 15.3℃
  • 흐림강화 9.7℃
  • 구름많음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5.4℃
  • 구름많음강진군 14.1℃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경제

삼성전자 '우리 잘못 아냐' [연예인 스마트폰 해킹]

"개인 계정 정보가 외부에 유출된 것으로 판단"
보안 허술한 사이트서 해당 연예인 계정 탈취한 듯
"ID와 비밀번호 여러 사이트에 동일하게 사용하면 해킹 위험 높아"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배우 주진모 씨 등 연예인들의 스마트폰 해킹 사건과 관련해 삼성전자가 갤럭시폰 또는 클라우드 서비스 해킹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최근 해커들이 유명 연예인의 스마트폰을 해킹해 사생활 노출을 빌미로 돈을 요구하는 협박이 이어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미 몇몇의 사적인 문자 메시지들이 SNS로 노출되면서 해당 연예인들의 이미지에 타격이 가고 있는 것.

"삼성 갤럭시폰이나 삼성 클라우드 서비스가 해킹을 당한 것은 아니며, 일부 사용자 계정이 외부에 유출된 뒤 도용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삼성 클라우드에 저장된 개인정보는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사용자 계정이 외부에 유출된 뒤 도용되어 발생한 사건이라는 입장이다.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미 조치를 취했으나, 삼성 클라우드를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중 보안설정 등 보안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



전문가들은 해커들이 보안이 약한 다른 사이트에서 해당 연예인의 계정을 해킹한 후 클라우드 시스템에 입력하는 방법으로 계정을 탈취한 것으로 보고있다. 

"일반적으로 ID와 비밀번호를 여러 사이트에 동일하게 사용한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번거롭겠지만 각기 다른 ID와 비밀번호를 사용해야 해킹 위험에서 좀 더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정치

더보기
메르스 땐 틀렸고 지금은 괜찮다? [문재인정부의 이중성, 반성 없이 코로나19 ‘심각’ 격상]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정부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코로나19 관련 범정부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위기 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 대응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늦은 감은 있지만 전국 확산이 본격화됨에 따라 속도감 있는 대처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총 4단계로 나뉜다. ‘심각’은 최고 수준의 경보 단계로,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끌었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국무총리 주관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이관된다. 정부는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고, 같은 달 27일 위기 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끌어올린 바 있다. 당초 정부는 ‘심각’ 단계 격상을 두고 신중론을 보여 왔다. 전국단위 전파가 초기 단계인 데다 그 원인이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어 통제가 가능하다는 계산에서였다. 하지만 이젠 상황이 달라졌다고 판단한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늘고 있고,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통제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

경제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사회

더보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1년 만에 입건되나? [프로포폴 투약 의혹 수사]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지난해 3월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받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1년 만에 입건 기로에 섰다.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최근 관련 기관으로부터 받은 감정 자료와 그간 수사내용을 토대로 조만간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19일 오전 서울경찰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 상습 투약 혐의에 수사 진행 상황을 브리핑했다. "이부진 병원진료기록부, PC, 폐기자료를 압수수색해 분석했다. 그 결과를 토대로 건강보험공단과 의료분쟁조정원리 등에 (당시) 진료가 적법하고 정상적이었는지를 질의하고 감정 의뢰했다." 그리고 최근 회신을 받았다. "그동안 수사한 내용과 회신 내용을 종합해 입건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이 사장은 2016년 1~10월 서울 강남구에 있는 H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수사해 온 경찰은 지난해 3월부터 수차례 H성형외과를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당시 원장 A씨와 직원들을 의료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이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