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3.5℃
  • 박무대전 22.6℃
  • 흐림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3.2℃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e-biz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주차대행 ‘현대주차’ 합리적인 비용과 철저한 관리 선도해

URL복사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연말연시를 맞아 해외여행을 떠나는 인파가 늘고 있다. 해외여행이 사치의 일종으로 여겨졌던 몇 년 전과 달리 이제는 워라밸의 일환으로 여겨지게 되면서 가족 단위, 연인 단위 혹은 나홀로 여행객들이 더욱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대부분의 국내 여행객들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게 되는데 공항버스, 리무진 등을 이용하기 어려운 경우 대개 자가용을 운전해 공항까지 오게 된다. 이 때 차량을 운전해 돌아갈 수 있는 지인이나 가족이 있다면 상관없지만 차량을 공항 근처에 주차해 둬야 하는 경우 비용과 관리 문제에 맞닥뜨리게 된다. 인천국제공항의 비싼 주차비와 부족한 주차공간에 대한 문제가 대두 되면서 주차대행 서비스를 운영하는 업체가 인기를 끌고 있다.


‘인천공항 현대주차’는 인천공항 제 1여객 터미널 혹은 제 2여객 터미널을 이용하는 해외여행객들의 주차 픽업부터 보관, 관리 서비스까지 제공해주는 업체다. 공항과 가까운 영종도 내에 30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실외 주차와 실내 주차 모두 이용 가능하다.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인천공항 현대주차’의 인기 비결은 공항 주차장이나 여타 서비스 대비 합리적인 주차비 그리고 꼼꼼한 보안, 차량 관리 서비스 등에 있다. 먼저 주차요금에 대해 ‘현대주차’에서는 실외주차 기준 3일까지는 기본요금인 3만원에 이용 가능하다. 4~5일째에는 기본료가 제외되고 하루 9,000원씩 산정된다. 5일까지 9,000원으로 산정되다가 6일 이상부터는 하루 5,000원으로 가격할인이 적용되기 때문에 장기주차를 하더라도 비용적인 부담이 크지 않다는 것이 이용객들의 평이다.


실내 주차에 비해 실외 주차는 비용이 저렴하지만 차량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현대주차’에서는 실외 주차 이용 고객들의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차량 무료 손세차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매우 기온이 낮은 동절기나 우천, 연휴를 제외하고 무료 손세차 서비스는 차량 크기에 무관하게 적용된다.


그리고 해외 여행객들이라면 아무래도 본인의 차량이 도난이나 기타 보안 문제로부터 잘 보호되고 있는지 불안감이 있을 수 있다. ‘현대주차’에서는 수많은 주차장 내 CCTV설치와 세콤, 캡스 등의 보안업체 관리로 이러한 걱정을 덜어주고 있으며 해외에서도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CCTV상황을 체크해 볼 수 있다.


또한 차량 인도시에 작성해주는 접수증에는 차량의 주행 거리나 지금까지의 차량 컨디션, 귀중품 여부 등이 적혀 있어 되찾을 때 대조해 볼 수 있다. 출입국하는 터미널에 상관없이 픽업 기사가 차량을 가지러 오고 또 가져다준다는 점도 편리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양승조 출판기념회, 여권 잠룡 총출동..."당무위 의결 경선연기 가능"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3일 서울 여의도 마리나 4층에서 저서 『위기 속 대한민국, 미래를 말하다』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낙연 전 당대표, 김두관 국회의원, 박용진 국회의원 등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참석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당을 대표해 축사했다. 이어 연단에 등단한 양 지사는 대한민국의 지나온 역사를 되짚으며, 14년 간의 의정활동과 지방정부 책임자로서 현장에서 보고 느낀 ▲사회적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 등 대한민국 3대 위기와 해법을 제시 눈길을 끌었다. 23일 여의도 마리나에서 개최... 정세균·이낙연·김두관·박용진 등 여권 대선주자 참석 양 지사 "재난지원금 전국에게 주려면 격려금이라 해야"..."선별지급 18일도 안걸려" 또한 양 지사는 도정 경험을 바탕으로 "모두에게 10만원을 주면 욕은 먹지 않는다는 걸 알고 있지만, 재난지원금은 재난을 입은 사람에게 두텁게 지원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행정력과 뛰어난 IT기술 덕분에 지급 대상을 선별해 지급하는데 18일도 걸리지 않았다" 강조 최근 민주당에서 주장하는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근 불궈진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