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16.3℃
  • 구름조금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1.4℃
  • 흐림대구 19.3℃
  • 흐림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21.8℃
  • 흐림부산 18.2℃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19.4℃
  • 구름조금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20.4℃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경제

필립스가 존경받는 이유① 기업도 사회의 일부, 기여할 의무 있어

프란스 반 하우튼 CEO "사회 이익이 경제 성장의 원동력"
매출의 63.7% 친환경 제품과 솔루션 통해 발생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기업의 이윤 추구와 무관하고 주로 평판관리에 활용되던 사회적 책임(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이 180도 대우가 달라졌다.
 
CSR은 기업이 생산과 영업을 통한 이윤 창출활동을 할 때 환경 보전과 소비자 보호, 지역사회 발전을 비롯한 폭 넓은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하는 것을 말한다.
 
주로 자선, 기부, 환경보호 등 사회공헌활동으로 나타나는데 CSR이 기업의 생존을 위한 지속가능경영(Corporate Sustainability Management) 패러다임의 핵심요소로 자리 잡게 된 것이다.
 
글로벌기업들은 오래 전부터 브랜드 가치 외에 경영투명성과 윤리경영, 그리고 사회적 책임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고 협력하는 공생의 길을 걷고 있다.
 
우리 기업들은 어떤가.
 
브레이크 고장 난 8톤트럭처럼 성장만 위해 사지로 내달리는 모습은 아닐까.
 
1891년 네덜란드 아인트호벤에서 안톤 필립스와 제라드 필립스가 설립한 필립스(Royal Philips)는 100여 개 나라에서 7만4,000여 명의 임직원이 헬스테크놀로지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탄소필라멘트와 전구를 시작으로 가전과 조명, 헬스케어 선두업체가 된 필립스의 브랜드 가치 순위는 233위(Brand Finance)다. 반면 CSR 순위는 26위(Reputation Institute)로 상위권에 랭크됐다.
 
매출을 보면 이유를 알 수 있다.
 
지난해 필립스 전체 매출 중 63.7%가 친환경 제품과 솔루션을 통해 발생했다. 

181억 유로 중 115억 유로에 달한다.
 
필립스는 2030년까지 연간 30억 명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다는 비전을 실현하고 있다.
 
기업뿐 아니라 사람도 더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드는 게 필립스의 목표인 셈.

 

1976년 필립스전자로 우리나라에 진출한 필립스코리아는 40년 넘게 기업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기업시민으로서 한국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 왔다.
 
2016년 국립중앙의료원과 함께 말기 암 환자와 보호자의 안정을 위한 ‘힐링룸’을 신설했다.

호스피스 교육을 받은 임직원 자원봉사단이 환자와 가족을 위해 힐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도 소닉케어와 생활가전을 기부하고 덴탈 클래스를 운영했다.
 
2018년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에 적외선 조사기 인프라케어를 300대, 인도네시아 아시안 패러 게임 대한민국 선수단에 150대를 후원했다.
 
2019년 서울시 보건소에 유축기 400여 대를 기부하고 모유 수유 실천 장려와 문화 확산을 위해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와 협약을 맺었다.
 
이외에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을 알려주는 ‘SimplyHealthy@School’ 캠페인도 펼쳤다.
 
"필립스는 사회에 대한 이익이 경제 성장의 원동력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기업도 사회의 일부로서 기여할 의무가 있다는 프란스 반 하우튼(Frans van Houten) 필립스 CEO.

우리 기업들도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때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신한·하나·대구銀, 금감원의 키코 배상안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대구은행 모두가 5일 금융감독원이 제시한 키코 분쟁조정안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신한은행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금감원이 제시한 키코 피해기업 4개(일성하이스코·남화통상·원글로벌미디어·재영솔루텍)에 대한 배상권고를 수락하지 않기로 했다. 신한은행 측은 "복수 법무법인의 의견을 참고해 은행 내부적으로 오랜 기간 심사숙고를 거친 끝에 분쟁조정안을 수락하기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최종적으로 이사회를 통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과 대구은행도 이날 같은 결정을 내렸다. 하나은행 측은 "장기간의 심도깊은 사실관계 확인과 법률적 검토를 바탕으로 이사진의 충분한 논의를 통해 금감원 조정안을 불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구은행 측은 "법무법인의 법률 의견들을 참고해 심사숙고한 끝에 금감원의 키코 배상 권고안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당 거래업체에 발생한 회생채권을 두 차례에 걸쳐 출자전환 및 무상소각한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들 3개 은행 모두는 키코와 관련해 법원 판결을 받지 않은 나머지 기업 가운데 금감원이 자율조정 합의를 권고한 추가기업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검

정치

더보기
통합당, 정부에 4개월 간 200만원씩 '소상공인판 긴급재난지원금' 5조원 편성 요청
부채 상환 없는 직접 자금 지원 방식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미래통합당은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기 불황의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5조원을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하도록 정부·여당에 요구하기로 했다. 5일 통합당에 따르면 정부는 이번 3차 추경안에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명목으로 5조원 규모의 전액 융자 자금을 편성했다. 1차, 2차 추경에 이어 3차 추경까지 융자지원책에 그칠 경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향후 부채상환에 어려움을 겪어 회생이 불가능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를 보면, 서비스업 대출은 전분기 대비 34조원 늘어난 776조원으로 역대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소상공인 부채가 경제의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통합당은 지적했다. 정부가 융자가 아닌 직접적인 자금 지원 방식으로 소상공인들에게 부채상환의 부담 없이 위기 극복을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통합당은 소상공인들에게 4개월 간 200만원씩 지급하는 '소상공인판 긴급재난지원금' 5조원을 편성하도록 정부에 요구할 계획이다. 당 일각에선 소상공인의 생존권 보장 차원에서 특별재난에 대한 행정적·재정적


경제

더보기
신한·하나·대구銀, 금감원의 키코 배상안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대구은행 모두가 5일 금융감독원이 제시한 키코 분쟁조정안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신한은행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금감원이 제시한 키코 피해기업 4개(일성하이스코·남화통상·원글로벌미디어·재영솔루텍)에 대한 배상권고를 수락하지 않기로 했다. 신한은행 측은 "복수 법무법인의 의견을 참고해 은행 내부적으로 오랜 기간 심사숙고를 거친 끝에 분쟁조정안을 수락하기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최종적으로 이사회를 통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과 대구은행도 이날 같은 결정을 내렸다. 하나은행 측은 "장기간의 심도깊은 사실관계 확인과 법률적 검토를 바탕으로 이사진의 충분한 논의를 통해 금감원 조정안을 불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구은행 측은 "법무법인의 법률 의견들을 참고해 심사숙고한 끝에 금감원의 키코 배상 권고안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당 거래업체에 발생한 회생채권을 두 차례에 걸쳐 출자전환 및 무상소각한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들 3개 은행 모두는 키코와 관련해 법원 판결을 받지 않은 나머지 기업 가운데 금감원이 자율조정 합의를 권고한 추가기업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검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