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18.8℃
  • 맑음강릉 23.1℃
  • 흐림서울 20.5℃
  • 박무대전 22.4℃
  • 맑음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20.3℃
  • 흐림광주 20.5℃
  • 박무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0.5℃
  • 박무제주 19.7℃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2.4℃
  • 구름조금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9.0℃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경제

한국은행에 새겨진 이토 히로부미 글씨 [윤후덕 의원, 국정감사]

윤후덕 의원, “한은 화폐박물관 주춧돌에 이토 히로부미 휘호 새겨져”
“한은은 인정하고 안내문 설치해야”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안중근 의사가 무덤에서 애통해 할 일이다.

 

한국은행 화폐박물관 머릿돌에 이토 히로부미 휘호가 적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은 측은 관련 주장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답했으나 수차례 답변을 수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은 화폐박물관 머릿돌 글씨가 이토 히로부미 휘호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의원은 지난 2016년 민족문제연구소 회보 <민족사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이 정식으로 공개됐지만 한은 측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중앙은행 머릿돌에 식민지 침탈 원흉의 글씨가 써 있는 건 부끄러운 일이다.”

 

윤 의원은 날선 비판을 남겼다.

 

해당 의혹에 대해 당초 한은은 명확한 근거가 없다며 부정했지만 윤 의원의 지적 후에는 뒷받침할 만한 기록과 자료가 미비하다며 말을 바꿔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일본 시즈오카현 하마마쓰시 중앙도서관 누리집에 '명치 42711일 공작 이등박문 정초'라는 휘호(손글씨)가 공개돼 있고, 해당 사진에는 한국은행 주석(기둥과 주춧돌)에 써진 글자의 원본이라는 설명이 적혀있었다.

 

한국은행 전신인 조선은행(현재 화폐박물관 건물)1918년 발행한 조선과 만주의 경제 개요에서도 벽에 걸린 사진은 조선은행 설립 계획을 세운 이토 공작이며 아래 보이는 주춧돌에 글씨(휘호)가 새겨져 있다고 설명돼 있었다.

 

전국 곳곳에 있는 식민지 잔재를 확인하는 활동을 게을리해선 안 된다.”

 

윤 의원은 한은측 잘못을 지적하며 우리의 아픈 역사를 배우고 기억할 수 있도록 안내문 설치를 촉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