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9.4℃
  • 맑음강릉 23.1℃
  • 맑음서울 29.4℃
  • 구름조금대전 30.6℃
  • 맑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9.7℃
  • 연무부산 26.6℃
  • 구름조금고창 27.5℃
  • 박무제주 21.4℃
  • 맑음강화 27.9℃
  • 맑음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경제

휴렛팩커드가 존경받는 이유① 소통과 공유의 정신 'HP Way’

브랜드 가치와 사회적 책임은 질주하는 수레바퀴 같아...양 바퀴 속도 다르면 전복 위험
지구를 살리는 글로벌 CSR 활동...국내선 사회공헌활동 이어져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기업의 이윤 추구와 무관하고 주로 평판관리에 활용되던 사회적 책임(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이 180도 대우가 달라졌다.

CSR은 기업이 생산과 영업을 통한 이윤 창출활동을 할 때 환경 보전과 소비자 보호, 지역사회 발전을 비롯한 폭 넓은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하는 것을 말한다. 

주로 자선, 기부, 환경보호 등 사회공헌활동으로 나타나는데 CSR이 기업의 생존을 위한 지속가능경영(Corporate Sustainability Management) 패러다임의 핵심요소로 자리 잡게 된 것이다. 

글로벌기업들은 오래 전부터 브랜드 가치 외에 경영투명성과 윤리경영, 그리고 사회적 책임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고 협력하는 공생의 길을 걷고 있다. 

우리 기업들은 어떤가. 

브레이크 고장 난 8톤트럭처럼 성장만 위해 사지로 내달리는 모습은 아닐까.

휴렛팩커드(Hewlett Packard, HP)는 브랜드 파이낸스(Brand Finance)가 발표한 2019년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순위 257위를 기록했다. 

500개 기업 중 중간 수준이다. 

한 가지 더 중요한 순위가 있다.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Reputation Institute)의 2019 글로벌 기업 CSR 순위다. HP는 30위에 올랐다. 

HP는 기업의 가치만 올리려는 노력 대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더 충실히 수행했다고 볼 수 있다. 

우리나라 대표기업 삼성전자는 브랜드 가치 순위는 5위지만 기업의 사회적 책임 CSR 순위가 90위다.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HP는 일찍부터 기업문화가 파격적이었다.

1942년 전 직원 건강보험 비용을 지원했다.

사무실 디자인도 '벽이 없는' 오픈 플로어로 만들었다. 

직원 간 소통과 공유를 강조했다. 

당시만 해도 일반 기업에선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HP Way'는 이렇게 탄생했다.



HP는 전 세계적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지켜나가는 기업이다.

단순한 사회공헌활동 때문이 아니다. 

전 세계, 나아가 지구를 대상으로 한다. 

HP는 세계자연기금(World Wide Fund For Nature, WWF)과 세계적인 기후환경 문제, 지구 온난화에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어린이를 위한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자금과 여건이 부족해 실행하기 어려웠던 교육 프로그램에 후원을 아끼지 않았다. 



국내서도 전사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했다. '한국HP사회공헌위원회'다. 

다문화가정 지원 활동과 한국어 교습, 방과 후 공부방, 장학금 지원, 소외 이웃 봉사, 바자회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나섰다.

패커드는 1996년 83세로, 휼릿은 2001년 8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지만 소통과 공유를 강조한 그들의 기업가 정신은 여전히 흐르고 있다.

[계속]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앞 풍경②] 7년 동안 이어진 외침 '원직복직 그날까지'
현대ㆍ기아차대리점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 "잘못된 관행 고발하자 해고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울 양재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 2013년 도부터 이어온 팻말이 있다. "개도 웃는다...이게 제대로 된 기업인가" 무슨 일이 있었을까?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의 얘기를 들어봤다. 부산 기아차 대리점에 11년차 중견 영업사원으로 근무 중이던 박미희 씨는 2013년 회사 대리점 지원시스템 담당 이사에게 대리점 소장들의 '잘못된 영업관행'을 고발한다. 당시 기아차 담당 이사는 일선 영업사원들의 목소리를 듣는 책임 있는 분이었고, 회사와 타 영업사원들을 위하는 일이었기에 박 씨는 당당하게 '잘못된 관행'을 알렸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더이상 출근하지 말라는 것'. 11년 집안의 가장으로 노부모와 아이를 책임지던 가방 박미희의 삶은 그날로 무너졌다. "아부지, 일주일 만 내 서울에 다녀올께" 이 한마디 남기고 서울에 올라온게 2013년 10월. 그게 2020년까지 이어질지 박씨는 몰랐다. 이제는 원직보상과 함께 '같은 처지의 노동자들'과 함께 원직복직과 회사가 '자신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는 그날까지 "계속하겠다" 말한다. 재계 1위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

정치

더보기
이탄희 의원, 공황장애 고백 "잠시 국회 떠나 회복 후 돌아오겠다'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이탄희 의원이 공황장애 재발로 잠시 국회를 떠난다. 이 이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몸과 마음의 상태를 국민들께 솔직히 고백하는 것이 선출직 공직자로서의 도리이자 책무인 것 같아 용기를 낸다"는 글을 올렸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2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판사 뒷조사 파일 관리 업무를 지시를 거부하고 사직' 한 뒤 증상이 나타났다는 것. 이후 치료와 가까운 사람들의 도움으로 회복했으나 지난 3월 증상이 다시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입당 및 공천 과정에서 사법농단 당시를 둘러싼 논란과 터무니 없는 곡해가 난무하면서 채 아물지 않은 3년 전의 상처가 다시 떠올라 무척 고통스러웠다"며 "선거운동 중에도 몇 번의 고비가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완주해서 당선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당선 이후에도 오늘까지 약 두 달 간 알 수 없는 극도의 불안이 지속되었고, 하루 2~3시간 이상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한숨도 제대로 못 자고 새벽 2시에 온몸이 식은땀으로 흠뻑 젖은 채 깨어나는 날의 반복"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 의원은 "그럼에도 저는 여전히 국회에서 하고 싶은 일이 정말 많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