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18.8℃
  • 맑음강릉 23.1℃
  • 흐림서울 20.5℃
  • 박무대전 22.4℃
  • 맑음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20.3℃
  • 흐림광주 20.5℃
  • 박무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0.5℃
  • 박무제주 19.7℃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2.4℃
  • 구름조금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9.0℃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이슈

황은정 이혼, 윤기원 5년만에 왜? “술 취해 가슴골에 지폐를…”

 

황은정 이혼이 재조명되고 있다.

 

황은정이 지난 2018년 결혼 5년만에 윤기원과 이혼을 한 일이 재조명되고 있다. 황은정은 MBN ‘동치미에 출연해 나 다시 결혼할 수 있을까?’를 주제로 토크를 진행했다.

 

황은정과 윤기원은 이혼 당시 사유에 대해 사생활이라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때문에 오히려 주변에서는 두 사람이 출연했던 예능에서의 발언을 재조명하며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이 같은 예능에 출연해 전한 이야기가 눈길을 끈다. 황은정은 집들이에 지인들을 초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윤기원에게 불고기 쌈을 싸서 입에 넣어주고 술도 웨이브 춤을 추며 따라줬다라고 당시를 설명했다.

 

애교를 부렸는데 술에 취한 남편이 지갑에서 3만원을 꺼내더니 내 가슴골에 지폐를 꽂으며 '서비스 좋은데'라는 망언을 했다라고 폭로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윤기원은 황은정의 어디에 반했냐는 질문에 몸매가 좋다. 속된 말로 베이글녀다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부부일 때의 발언이 재조명되며 억측과 소문이 난무하고 있다는 것.

 

그러나 황은정은 예능에서 밝은 모습을 보여주며 새출발에 대한 마음을 내비쳤다.

 

한편 황은정은 2002KBS ‘산장미팅을 통해 데뷔, 영화와 예능 등에서 활동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