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맑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0.8℃
  • 구름조금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32.1℃
  • 구름많음부산 26.2℃
  • 맑음고창 28.7℃
  • 안개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이슈

뽀로로, 제목을 아무도 모른다? “내 친구 뽀로로” “달려라 뽀로로” 오답

뽀로로 제목에 이목이 집중됐다.

 

12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뽀로로 제목을 맞히는 문제가 출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OST를 듣고 작품의 제목과 배우의 이름을 맞히는 문제가 출제됐다. 뽀로로 OST노는 게 제일 좋아첫 가사가 채 끝나기도 전에 출연진들은 정답을 외치기 시작했다. 뽀통령 뽀로로를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기 때문.

 

특히나 강호동, 이수근 등 기혼자들이 있어 이번 문제는 맞히기 쉬울 것으로 예상됐다. 문제는 모두가 뽀로로로 알고 있는 애니메이션 제목이 따로 있었던 것. 이때부터 진정한 오답 릴레이가 시작됐다.

 

명탐정 뽀로로, 내 친구 뽀로로, 달려라 뽀로로, 아기 펭귄 뽀로로, 방귀 대장 뽀로로, 내 친구는 뽀로로, 뽀로뽀로 뽀로로 등이 정답으로 나왔으나 오답으로 밝혀졌다. 결국 슈퍼주니어는 뽀롱뽀롱 뽀로로를 맞히고 점수를 획득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부 '전단 살포 중단' 입법 방침..."판문점 선언에 따른 조치" vs "북한인지 헷갈릴 정도"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통일부가 지난 4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 촉구 담화 직후 관련 입법을 추진 중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2018년 판문점 선언의 국내법적 조치의 연장선상이라는 입장이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4일 새벽 관영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며 남측 당국이 이를 막지 않으면 남북 군사합의를 파기할 수 있다고 경고했고, 통일부는 약 4시간 뒤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열고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며 관련 입법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러브콜에는 일절 호응하지 않으면서 자신들의 요구사항은 들어달라는 것인데, 통일부가 이에 즉각 화답하는 듯한 모양새가 연출돼 비판이 제기된 것이다. 이에 정부는 김 제1부부장 담화와 무관하게 내부적으로 제도 개선 방안을 준비하고 있었고, 북한이 문제 해결을 촉구하자 그간 진행 상황을 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부터 남북 관계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남북 현안 관련 제도화를 검토했고, 특히 2018년 판문점 선언에서 군사분계선 일대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 중지에 합의하면서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