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27.7℃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5.7℃
  • 맑음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5.3℃
  • 맑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5.3℃
  • 맑음고창 26.4℃
  • 구름조금제주 25.4℃
  • 맑음강화 21.6℃
  • 맑음보은 26.0℃
  • 맑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2℃
  • 맑음경주시 27.2℃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경제

청년 일자리 줄여 노년 일자리 늘렸나

통계청, 8월 고용동향 발표
취업자 45만2,000명 증가, 고용률 역대 최고
홍남기 “8월 고용 개선, 매우 고무적이고 의미 있는 변화”
50대 이상에서 52만4,000명 증가
20대·30대·40대 합쳐보니 감소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취업자 수가 늘었다. 전년대비 무려 45만 명 이상 증가다.

 

하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통계청은 11‘8월 고용동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35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2,000(1.7%) 높게 집계됐다.

 

이같은 증가폭은 20173월 이후 25개월 만에 최고치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8월 고용 개선은 매우 고무적이며 의미 있는 변화와 추세가 아닐 수 없다며 만족했다.

 

하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쓴웃음이 나온다.

 

연령대별 취업자 수 증감을 살펴보자.

 

60세 이상 취업자 수가 391,000명 증가했고 50대에서 133,000명이 증가했다. 전체 세대 중 50세 이상에서 524,000명이 증가한 셈이다.

 

결국 실질적으로 경제를 이끌 세대인 20~40대는 감소한 것이다.

 

특히 40대에선 127,000명이나 감소했다. 30대에서도 9,000명이나 줄었다.

 

통계는 거짓을 말하진 않는다. 다만 왜곡될 순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