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3.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e-biz

제로데이, 24시간 몸캠피싱 및 동영상유포협박 지원센터 운영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최근 디지털 성범죄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지만, 피해를 당하고 있음에도 유독 적극 나서지 못해 오히려 전전긍긍하며 속앓이를 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바로 채팅어플 등으로 만난 이성과 서로 영상통화 등을 하다가 당하게 되는 ‘몸캠피싱’ 피해자들 이야기다.


수법을 살펴보면, 처음에는 단순히 친해지자며 시작한 영상통화가 점점 자극적으로 흘러가며 이른바 ‘몸캠’으로 이어지게 되고, 상대는 좀 더 자극적인 것을 시도해보자며 APK파일을 보낸다. 파일을 열어 설치를 하게 되면 연락처 및 개인정보들이 유출되고 몸캠 동영상과 이렇게 유출된 연락처들, SNS 계정들을 바탕으로 협박이 시작된다. 특히 SNS계정의 경우 한 번 몸캠영상이 유포되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피해가 커질 수 있기에 상황이 더욱 심각해진다.


그렇다면 이러한 몸캠피싱에 걸려들게 되었을 때,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사실 100% 완벽한 해결방법이란 아예 처음부터 몸캠을 하지 않는 것, 그리고 가해자가 보낸 파일을 설치하지 않는 것뿐이다. 하지만 이미 발생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싶다면,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경찰서에 신고해야 하며 연락처 변경, SNS 탈퇴, 스마트폰 공장초기화 등도 필수다. 또한 가장 가까운 지인과 가족에게는 어렵더라도 피해 사실을 솔직히 이야기하는 편이 낫다.


만약 스스로 판단해 가해자에게 돈을 보내거나, 혹은 가해자를 도발하며 시간을 끄는 것은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돈을 받았다고 해서 순순히 유포된 파일을 삭제해줄 리도 없을뿐더러, 도발하며 시간을 끄는 사이 충분히 유포가 되고도 남기 때문이다. 또한 실제로 경찰에 신고하더라도, 가해자들을 체포하거나 입금한 돈을 다시 되찾기도 매우 어렵다.


가장 현명하고 마음 편한 해결 방법은 전문가를 통해 초기에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다. 제로데이와 같은 전문 업체에 의뢰하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해주고, 가장 정직하고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알려준다.


특히 몸캠피씽 전문 ‘제로데이’는 리벤지포르노 및 몸캠피씽 피해 방지를 위한 솔루션 프로그램을 개발, 동영상 유포되는 경로를 완벽히 차단하고 유포 방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몸캠피싱이 가장 성행하는 오후 6시부터 오전 3시까지 집중적인 상담 및 24시간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므로 피해 사실을 인지하는 즉시 연락하면 된다.


제로데이 관계자는 “가해자가 유도한 설치파일은 삭제하지 않은 상태에서 상담을 요청해주셔야 유포 피해를 막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피해를 입어 힘들어하고 계신 분들께 오직 사실만을 알려드리며 철저한 초기대응에 도움을 드리고 있으니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연락을 달라”고 전했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