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2℃
  • 흐림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0.8℃
  • 흐림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17.2℃
  • 구름조금울산 16.8℃
  • 구름많음광주 19.6℃
  • 맑음부산 20.1℃
  • 흐림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8.3℃
  • 흐림보은 17.1℃
  • 흐림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4.7℃
  • 구름조금거제 17.2℃
기상청 제공

경제

DLF·DLS사태 절반이 우리은행

우리은행·하나은행 주도한 ‘DLF·DLS’ 대규모 손실 우려...금감원, 특별감사 착수...‘제2의 키코사태’ 오나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지난 2008년 세계금융위기 당시 환율을 기초한 파생상품 KIKO(knock-in knock-out)10조 가까운 손실과 수많은 기업이 무너진 데 이어 최근 해외금리에 기초한 파생상품이 대규모 손실을 예고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19일 최근 문제가 불거진 주요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 DLS)에 대해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현재(7일 기준) 판매잔액은 총 8,224억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회사별 판매규모는 우리은행(4,012억 원) 하나은행(3,876억 원) 국민은행(262억 원) 유안타증권(50억 원) 미래에셋대우증권(13억 원) NH증권(11억 원) 순으로 조사됐다. 전체의 99.1%가 은행에서 펀드(사모 DLF)로 판매됐다.

 

고객별로 살펴보면 개인투자자의 투자 금액이 가장 높았다. 개인투자자(3,654)이 투자한 금액은 7,326억 원으로 전체 판매잔액의 89.1%를 차지했으며, 법인(188개사)898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손실률이다. 영국·미국 CMS 금리 연계상품 판매잔액은 6,958억원 수준으로 파악된 가운데 판매잔액 중 5,973억 원(85.8%)이 손실구간에 진입했다. 만기까지 현재 금리 수준이 유지될 경우 예상 손실 금액은 -3,354억 원으로 평균 예상손실률은 56.2%.

 

독일국채 10년물 금리 연계상품은 더욱 심각하다. 판매잔액은 1,266억 원 수준으로 이미 판매금액 전체가 손실구간에 진입한 상태다. 예상 손실 금액은 1,204억 원. 평균 예상손실률은 95.1%에 달한다.

 

금감원은 구조가 복잡하고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이 금융회사를 통해 다수의 개인 투자자들에게 판매됐다현 금리 수준이 유지된다는 전제 시 일부 상품의 경우 레버리지가 높아 만기시 손실률이 90%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물론 투자의 책임은 개인이다. 하지만 원금이 보장되고 수익이 좋다며 가입을 강권했다면 은행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금융당국은 이번 주 중으로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에 대한 합동검사에 착수한다.






배너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