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3.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사회

지리산에 반달곰 주의보?

2마리 생존 확인... 美 NPS “말 걸면서 천천히 옆걸음질”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국립공원공단 종복원사업에 따라 2006년부터 지리산 관리지역에 방사된 반달곰 중 방사지역을 이탈해 생존한 반달곰 두 마리 때문에 주민과 여행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9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립공원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탈출 반달곰은 총 세 마리다.

이 중 한 마리(KM-53)는 작년 5월 포획한 뒤 재활훈련 후 다시 방사했다. KM-55는 2017년 7월 19일 전남 광양시 옥룡면 동곡계곡에서 발견된 뒤 작년 6월까지 백운산에서 서식하다 올무에 걸려 폐사했다.

나머지 한 마리는 이달 6일 존재가 확인됐다. 지리산국립공원 경계로부터 15km 떨어진 장수군 번암면 일대에서 발견됐으며 현재 생포틀 3개, 무인카메라 5대를 동원해 포획이 시도되고 있다.

신 의원은 “방사지역을 벗어나는 반달곰이 늘고 있다”며 “지리산으로 제한했던 면적 중심 방사 방식을 이동경로 중심 방사로 전환할지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달곰은 아시아흑곰의 아종이다. 다 자란 아시아흑곰 수컷은 몸길이 130~190cm에 몸무게는 200~225kg에 달한다. 불곰 등에 비해 체격이 작지만 사람에 비하면 완력이 비할 바 없이 강하다.

공격성도 높아 2009년에는 일본의 한 버스터미널을 습격해 주민 9명을 덮친 사례가 있다. 2016년에는 아키타현에서 암컷 반달곰이 산나물을 캐던 주민들을 공격해 4명이 사망했다.

때문에 곰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마주치지 않는 것’이다. 미국 국립공원관리청(NPS)은 홈페이지에서 “곰과 만나지 않는 게 최상책”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만약 조우하게 되면 먹이를 주지 말고 말을 걸면서 옆걸음질로 천천히 멀어질 것을 당부하고 있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