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9℃
  • 구름많음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8.8℃
  • 맑음대전 28.5℃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9.1℃
  • 맑음부산 28.1℃
  • 맑음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6.8℃
  • 맑음보은 26.3℃
  • 맑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4℃
  • 구름조금경주시 25.5℃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경제

한전, 최대 적자에도 공대는 짓는다

1분기 6,299억 영업손실 한전...문재인 대통령 “한전공대 공약 지킬 것”...소액주주 “이건 이사진 배임”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지난해 영업이익이 5조 원 넘게 급감하며 적자에 허덕인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1분기 역대 1분기 최대 손실을 기록한 가운데 주주들의 반대에도 한전공대 설립을 이사회에서 가결해 논란이 될 전망이다.

 

한전은 지난 8일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한전공대 설립 및 법인 출연안을 의결했다. 이번 설립 계획은 오는 13일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19대 대선 후보 시절 공약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12일 무안 전남도청에서 열린 블루이코노미 경제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빛가람(전남 나주)혁신도시 일원(부영CC 부지)에 설립 추진 중인 한전공과대학을 예정대로 오는 2022년 개교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소액주주들은 한전이 탈원전 정책으로 적자가 난 상황에서 대통령의 공약이라는 이유만으로 학교를 설립하는 것은 명분이 없다고 반발하며 김종갑 사장을 비롯한 이사진을 업무상 배임죄로 지난달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한전은 2015년과 201610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냈지만 정부의 탈원전 정책 영향으로 2017년부터 영업이익이 감소하기 시작, 작년에는 전년 대비 51,611억 원 급감하며 2,000억 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냈다. 특히 올 1분기에는 6,299억 원이라는 역대 1분기 기준 최대 적자를 발생했다.

 

한전은 올해 하반기 학교법인을 설립하고 내년부터 건설에 나설 계획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한전공대는 대학원생 600·학부생 400·외국인 학생 300명에 교수 100, 일반직원 100명 규모로 설립비는 6,300억 원, 연간 운영비는 64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