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7 (금)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22.3℃
  • 대전 22.3℃
  • 대구 22.3℃
  • 울산 22.8℃
  • 흐림광주 21.1℃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21.0℃
  • 제주 23.4℃
  • 흐림강화 21.1℃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e-biz

테솔(TESOL)자격증, 영어학원강사, 영어교사 채용 시 우대조건으로 ‘주목’

URL복사

(사진제공=미국 국공립 대학 WVC TESOL)

우리나라를 포함한 비영어권 국가에서 영어 교육은 유아동, 청소년 그리고 성인 부문 모두 인기가 높은 교육분야다. 그만큼 영어를 가르치는 영어 교사, 영어 강사 직종은 전망이 밝고 전문성이 강조된다. 

영어 직종의 전문성이 강조될수록 영어학원강사, 방과후영어교사, 어학원 강사, 영어교습소 강사 등 영어교강사 취업 및 창업에 있어 스펙이 중요해지고 필수가 돼 가고 있다.

특히 요즘 영어학원 강사, 방과후 영어교사, 특기적성 영어강사 등 영어 교강사 취업에 있어 주목받고 있는 국제영어교사 자격증이라 일컫는 ‘테솔(TESOL)’ 자격증은 대표적인 스펙 자격증으로 자리잡고 있다.
 
테솔(TESOL) 자격증은 국내와 해외에서 영어교사국제자격증으로 인정 받을 수 있는 자격이다. 현재 영어교강사의 전문성을 증명하는 대표적인 자격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대부분의 영어학원, 영어교습소, 학교 등 교육기관에서 채용시 우대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테솔(TESOL) 자격과정은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영어를 효과적으로 가르치기 위한 교수법을 배우는 과정이다. 단순히 영어실력을 키우기 보다는 영어라는 언어에 대한 지식과 월등한 영어 교육기술을 배운다.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원어민이라 할지라도 테솔(TESOL)이라는 자격증이 없이는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칠 수 없기에 영어강사 또는 영어교사 취업에 있어 전문성을 갖추게 해주는 테솔(TESOL)을 배우고자 하는 것이다.

미국 국공립 대학 WVC 테솔 관계자는 “테솔은 영어교강사, 영어교사 취업 시 우대 스펙 자격일뿐 아니라 비즈니스 영어를 구사해야하는 직장인 및 학생, 취업준비생에게도 영어구사력을 키워주는 과정이다”라며 “해외와 국내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테솔과정인지 알려면 영어권 국가에서 발급되는지, 아포스티유 공증 발급 여부, 영어권 국가의 정규 테솔과정인지를 확인하라”고 조언했다.

한편 WVC TESOL(Wenatchee Valley College TESOL)은 미국 위나치밸리 대학교 테솔 정규 과정을 온라인 5주 과정으로 취득 할 수 있으며 국제자격증임을 확인 할 수 있는 아포스티유 공증을 받을 수 있으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