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2.26 (수)

  • 맑음동두천 4.5℃
  • 흐림강릉 6.6℃
  • 맑음서울 5.8℃
  • 흐림대전 7.8℃
  • 흐림대구 7.2℃
  • 울산 8.1℃
  • 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8.1℃
  • 흐림고창 7.7℃
  • 흐림제주 12.7℃
  • 맑음강화 5.5℃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7.4℃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e-biz

2020 QS 세계대학교 순위, 호주대학교 약진 속 UTS대학교 8년 연속 순위 상승


2020년 QS 세계 대학 순위가 영국 런던에서 6월 18일 발표되었다.


QS는 매년 94,000명의 교수, 44,000명의 고용자를 설문조사하고 1,180만개의 논문과 1억개의 인용을 분석하여 세계 82개 지역의 1,000개 대학 순위를 발표한다.


MIT가 8년 연속 1위를 기록했고 옥스포드가 한 계단 상승해 4위에 오른 반면 캠브리지 대학이 7위로 하락했다. 순위 변동이 있어도 Top 10 대학(5개 미국 대학, 4개의 영국 대학, 1개 스위스 대학)은 2019년과 동일한 대학들로 변함 없이 유지되고 있다.


전반적으로는 미국대학교가 최악의 순위 하락을 기록했다. QS 순위에 오른 157개 미국 대학 중 단지 16%만 순위 상승을 보였고 나머지는 모두 유지 또는 하락했다.


그 반면에 호주대학교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총 42개의 대학을 보유한 호주는 35개 대학이 QS 순위에 이름을 올렸고 작년과 비교해 69%의 대학교가 순위 상승을 보였다. 세계 100대 대학에도 호주 대학교 7개가 포함되어 전반적으로 높은 호주 대학교 수준을 증명했다.


호주 대학교 순위 상승 중에 가장 두드러진 대학교가 시드니 소재 호주국립 UTS 대학교이다. 지난 8년동안 꾸준히 144계단을 뛰어 넘어 올해 세계 140위 (2019 순위 160위)에 올랐다. 호주 내 순위는 9위 이지만 논문 평가나 취업률 등에서는 이미 호주의 최상위권 대학의 모임인 Group of 8 (Go8) 대학들을 뛰어넘는 면모를 보이는 신흥 명문대학교이다.


UTS 대학교의 아틸라 브렁스 총장은 “대학교 실적을 평가하는 다양한 순위 시스템에서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UTS는 지난 수년간 계속해서 상승 곡선을 보여왔다”며 “QS 세계 대학교 순위에서 UTS대학교가 경제, 사회, 환경, 문화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높은 수준의 글로벌 연구 실적을 올린 것이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UTS대학교는 부설 교육기관인 UTS 인서치(UTS Insearch) 를 통해 대한민국 통일부, 호주 외무부와 함께 탈북 대학생을 위한 영어교육 장학 프로그램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UTS 인서치는 한국 교육센터인 아이이엔 인스티튜트 (IEN Institute, 이하 IEN)와 파트너쉽을 통해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 교육을 제공하고있다. IEN에서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을 수료하면, UTS 대학교를 비롯해 호주 내 여러 명문대로 진학할 수 있다.


*QS가 각 대학을 평가하는 항목은 학계 평판(Academic Reputation) 40%, 고용주 졸업생 평판(Employer Reputation) 10%, 학생대비 교직원(교수) 비율(Faculty/Student Ratio) 20%, 분야별 논문 피인용률 (연구영향도) 20%, 외국인 교직원 비율(International Faculty Ratio) 5%, 유학생 비율 (International Student Ratio) 5%으로 구성돼 있다.


<참고자료 : UTS대학교 홈페이지>








커버&이슈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좌고우면(左顧右眄) 말고 적시적기(適時適期) 대응이 최선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24일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 추경예산을 요청하며 "정부는 비상한 경제시국에 대한 처방도 특단으로 내야 한다. 결코 좌고우면(左顧右眄) 해서는 안 된다. 타이밍이 생명인 만큼 정부가 준비 중인 모든 대책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25일 오후 문재인대통령은 대구지역을 긴급 방문했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정세균 총리도 25일부터 대구지역에 상주하며 코로나19 상황을 직접 현장에서 지휘하기로 했다. 당정청도 25일 대구·경북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최대 봉쇄 조치를 하는 한편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추경안을 최대한 빨리 편성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23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오전 9시보다 352명 늘어난 556명에 이르자 대통령이 직접 나서 위기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심각’ 단계 발령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이후 처음이다. 위기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자 곳곳에서 행사와 집회 등이 취소됐다. 24일로 예정된 국회본회의도, 미스터트롯 결승전 녹화도 취소됐다. 기업들의 면접도 취소됐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이날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신입사원 채용면접을 연기했다. 국립박물관·미술관·도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