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4.5℃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많음울산 20.7℃
  • 맑음광주 16.0℃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12.4℃
  • 구름조금제주 20.1℃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7.3℃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정치

문희상 당부 불구 국회정상화 또 ‘결렬’

한국당 ‘마이웨이’에 18일 합의 도출 무산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대표가 국회정상화를 위해 모였지만 자유한국당 ‘고집’으로 인해 또다시 결과 도출이 무산됐다.


문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8일 오후 국회의장실 회동에서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했다.


여야는 한국당을 제외하고 임시국회 소집에 나섰지만 제1야당 협조 거부 시 난항이 기다린다. 6월 임시국회에서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와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이 처리돼야 하는 상황이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위원 재선임, 정치개혁특위 및 사법개혁특위 활동 시한 연장 등도 한국당 합의가 필요하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의장님께서 합의하라고 말씀하셨는데 이견이 아직 해소될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오늘은 특별히 말씀드린 게 없다”며 “인사청문회 부분은 적극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경제청문회 등) 대승적 결단을 내리고 한국당은 조건 없는 국회정상화에 참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