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4.8℃
  • 흐림강릉 17.0℃
  • 흐림서울 15.6℃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18.5℃
  • 흐림강화 14.9℃
  • 흐림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카라' 출신 구하라, 악플러 강경 대응 예고



[시사뉴스 이세희 기자] 극단적 선택을 기도했다가 구조된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8)가 악플러들에게 강경 대응한다. 

구하라는 "앞으로 악플 선처 없습니다. 제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도 여러분들께서도 예쁜 말 고운 말 고운 시선으로 보일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네요"라고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적었다. 

우울증을 언급하며 "쉽지 않은 거예요. 마음이 편해서 우울증이라고요? 열심히 일한만큼 얻은 저의 노력"이라고 토로했다. "당신도 우울증일 수도 있다라는 걸, 아픈 사람이라는 걸 모르는 걸까요. 아픈 마음 서로 감싸주는 그런 예쁜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우울증을 극복해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여러분도 노력하세요"라고 악플러를 겨냥했다. 

구하라는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에 팬들을 향해 "미안하고 고마워요 더 열심히 극복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게요"라고 쓰기도 했다. 

구하라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안녕"이라는 글을 적어 팬들의 우려를 샀다. 이튿날 서울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이후 연예계 선후배, 팬들의 성원이 이어졌다. 

같은달 28일 자신이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일본의 미디어에 "여러 일이 겹치면서 마음이 약해졌고, 괴로웠다. 해서는 안 될 일을 선택했다"면서 "이제 마음을 강하게 먹고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 최모씨와 쌍방 폭행 사건에 휩싸였다. 사건 이후 활동을 하지 않다가 그해 12월 일본에서 팬미팅을 여는 등 활동을 재개했다. 하지만 지난달 성형수술 논란 등 악성댓글에 시달려왔다.








커버&이슈

더보기
러블리즈 공식입장..."선물받은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수사의뢰"[전문]
러블리즈 공식입장...동료 걸그룹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양도한 적 없어 유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다른 걸그룹 오마이걸(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에게 선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인CD가 중고거래 사이트 매물로 등장해 최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러블리즈는 공식입장을 지난 25일 밝혔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울림)은 이날 공식 SNS에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올린 공식입장 글에서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최근 모바일 어플 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해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고 알렸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당사(울림)는 동료 아티스트(오마이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경제

더보기
수도권 공공분양 최대 5년 거주 의무화…"투기수요 차단"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앞으로 수도권 내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은 최대 5년간 해당 주택에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한다. 26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이 오는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투기수요 유입을 차단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공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개정안에 따르면 수도권 대형주택지구 등 일부 공공분양주택에만 적용되던 거주의무 대상주택이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3기 신도시 등 향후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에는 분양가격에 따라 최대 5년의 거주의무가 적용된다. 다만 의무거주 기간은 분양가에 따라 달라진다. 분양가격이 인근지역 주택매매가격의 80% 미만이면 5년, 80% 이상 100% 미만이면 3년의 거주의무 기간이 적용된다.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이 거주의무기간을 채우지 못하거나 주택법에 따른 전매제한 예외사유에 해당해 주택을 전매하는 경우에는 공공주택사업자(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게만 환매해야 한다. 환매 금액은 수분양자가 납부한 입주금과 입주금에 대한 이자(1년 만기 정기예금의 평균이자율을 적용)를 합산한 금액으로 정해진다.

사회

더보기
러블리즈 공식입장..."선물받은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수사의뢰"[전문]
러블리즈 공식입장...동료 걸그룹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양도한 적 없어 유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다른 걸그룹 오마이걸(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에게 선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인CD가 중고거래 사이트 매물로 등장해 최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러블리즈는 공식입장을 지난 25일 밝혔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울림)은 이날 공식 SNS에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올린 공식입장 글에서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최근 모바일 어플 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해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고 알렸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당사(울림)는 동료 아티스트(오마이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