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3.4℃
  • 맑음서울 30.5℃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2.9℃
  • 연무광주 29.4℃
  • 구름조금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3.5℃
  • 박무제주 21.8℃
  • 구름조금강화 27.8℃
  • 맑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조금거제 24.6℃
기상청 제공

정치

여의도연구원, <언론과 포털사이트의 정치적 중립성 및 역할> 발표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자유한국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원장 김세연 국회의원)은 5월 21일 여의도연구원 여론조사실에서 자체 조사한 <언론과 포털사이트의 정치적 중립성 및 역할> 등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언론 및 포털사이트의 신뢰성에 대한 질문에서 긍·부정 여론이 비슷한 비율로 나타난 가운데, 부정적 응답은 20대, 학생, 사무․관리․전문직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다만,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대해서는‘별로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41.7%)이 TV 뉴스나 신문 등 언론(37.2%) 보다 다소 높은 가운데, 특히 20대 및 중도층에서 부정적 여론이 높게 나타났다.

언론 및 포털사이트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해서는 응답자 10명 중 8명이 ‘중립적이지 않은 편’으로 인식하는 가운데, ‘언론’이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지 않은 편(80.3%)’이라는 응답이 포털사이트(73.6%)보다 다소 높았다.

중립적이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만을 대상으로 언론 및 포털사이트가 어느 쪽에 비중을 둔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여당의 입장을 보다 비중 있게 보도하거나 다룬다는 응답은‘언론(55.9%)’,‘포털사이트(54.0%)’모두 과반으로 나타났다.

또한, 언론 및 포털사이트의 역할 중 중요 덕목에 대해서는 ‘정확성’및‘공정성’을 꼽았으며, 특히 포털사이트의 역할에 대해서는‘뉴스 제공 역할(20.9%)’보다‘언론의 역할’(61.7%) 이라는 응답이 대다수를 차지함으로써, 국민들은 포털을 사실상 언론에 준하는 매체로 인식하고 있었다.

한편, 최근 국회 내 막말 논란과 관련하여,‘막말 프레임’이 도가 지나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공감하는 편(51.4%)’이 ‘공감하지 않는 편(37.7%)’보다 높았다.

이 외에, 언론에 발표되는 정당지지도,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여론조사의 신뢰도에 대해서는‘정부·여당 쪽에 우호적 여론이 더 반영된 것’이라는 응답이 절반 가까이 나타났으며(46.8%), 그 뒤를 이어‘실제 여론이 반영된 것(21.4%)’,‘야당 쪽에 우호적 여론이 더 반영된 것(20.9%)’ 순으로 집계되었다. 단, 이념 성향별로 진보층의 경우‘야당 쪽에 우호적 여론이 더 반영된 것(35.1%)’,‘실제 여론이 반영된 것(33.9%)’비율이 높아 전체 결과와는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여의도연구원 자체여론조사로 5월 21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567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유선 21%, 무선 79%)를 사용한 자동응답조사(ARS) 방식으로 실시되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48%P이다.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앞 풍경②] 7년 동안 이어진 외침 '원직복직 그날까지'
현대ㆍ기아차대리점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 "잘못된 관행 고발하자 해고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울 양재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 2013년 도부터 이어온 팻말이 있다. "개도 웃는다...이게 제대로 된 기업인가" 무슨 일이 있었을까?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의 얘기를 들어봤다. 부산 기아차 대리점에 11년차 중견 영업사원으로 근무 중이던 박미희 씨는 2013년 회사 대리점 지원시스템 담당 이사에게 대리점 소장들의 '잘못된 영업관행'을 고발한다. 당시 기아차 담당 이사는 일선 영업사원들의 목소리를 듣는 책임 있는 분이었고, 회사와 타 영업사원들을 위하는 일이었기에 박 씨는 당당하게 '잘못된 관행'을 알렸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더이상 출근하지 말라는 것'. 11년 집안의 가장으로 노부모와 아이를 책임지던 가방 박미희의 삶은 그날로 무너졌다. "아부지, 일주일 만 내 서울에 다녀올께" 이 한마디 남기고 서울에 올라온게 2013년 10월. 그게 2020년까지 이어질지 박씨는 몰랐다. 이제는 원직보상과 함께 '같은 처지의 노동자들'과 함께 원직복직과 회사가 '자신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는 그날까지 "계속하겠다" 말한다. 재계 1위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

정치

더보기
이탄희 의원, 공황장애 고백 "잠시 국회 떠나 회복 후 돌아오겠다'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이탄희 의원이 공황장애 재발로 잠시 국회를 떠난다. 이 이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몸과 마음의 상태를 국민들께 솔직히 고백하는 것이 선출직 공직자로서의 도리이자 책무인 것 같아 용기를 낸다"는 글을 올렸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2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판사 뒷조사 파일 관리 업무를 지시를 거부하고 사직' 한 뒤 증상이 나타났다는 것. 이후 치료와 가까운 사람들의 도움으로 회복했으나 지난 3월 증상이 다시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입당 및 공천 과정에서 사법농단 당시를 둘러싼 논란과 터무니 없는 곡해가 난무하면서 채 아물지 않은 3년 전의 상처가 다시 떠올라 무척 고통스러웠다"며 "선거운동 중에도 몇 번의 고비가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완주해서 당선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당선 이후에도 오늘까지 약 두 달 간 알 수 없는 극도의 불안이 지속되었고, 하루 2~3시간 이상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한숨도 제대로 못 자고 새벽 2시에 온몸이 식은땀으로 흠뻑 젖은 채 깨어나는 날의 반복"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 의원은 "그럼에도 저는 여전히 국회에서 하고 싶은 일이 정말 많다"


경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