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7.5℃
  • 구름많음서울 5.7℃
  • 구름조금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4.0℃
  • 구름많음울산 8.3℃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1.0℃
  • 맑음제주 8.0℃
  • 구름조금강화 2.1℃
  • 구름많음보은 0.0℃
  • 구름많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2.7℃
  • 구름많음경주시 2.2℃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칼럼

[인문학 칼럼] 남 탓하기 이전에 자신의 허물을 먼저 들여다보자!

그해 농사를 망친 것을 세월 탓으로 돌리지 말라.

URL복사

(無罪歲, <斯天下之民至焉.> - 맹자편, 양해왕 상)


왕이 어진 정치를 베풀면 백성들은 그를 본받아 분수(分數)에 맞게 살 것이고, 그가 걱정하는 것처럼 아랫사람이 윗사람을 해치는 일은 일어나지 않아 나라를 오랫동안 다스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맹자는 그만큼 왕이 패권주의(覇權主義)에 물들지 않고 중심을 백성들에게 두어 도덕정치(道德政治)를 베풀 때, 비로소 백성들도 인의(仁義)정신을 받들어 왕에 대한 무한 신뢰와 충성을 하게 된다는 가르침을 준 것이지요.


외부로부터의 침입도 없고 어떠한 적의 침공도 능히 무찌를 수 있는, 안으로의 단단한 결속력을 갖춘 태평천국(太平天國)이라 한들 흉년(凶年)이 들면 그 민심은 순식간에 흉흉해지며 도적과 불신, 시기세력들이 판을 치게 됩니다. 그나마 곳간의 곡식들을 강탈당하거나, 입에 풀칠할 정도가 되면 응당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게 되는 것이지요.


문구를 해석해보면, “흉년의 탓으로 돌리지 말라. 백성의 기아를 금년의 기후가 나빴기 때문이라고 하거나, 잘못이 흉년에 있다는 등과 같이 세월을 탓하지 않고, 그것을 왕 스스로의 책임으로 여기고 정치를 한다면 천하의 농민들은 모두 기뻐하면서 왕의 치하로 모여들 것이다.”라는 의미입니다.


과연 말 그대로 흉년이 왕의 책임이었을까요?


이때 흉년이 들어 농사를 망친 모든 탓을 나쁜 기후나 백성의 책임으로 전가하지 않고 어쩔 수 없는 결과에 대한 수습을 왕이 짊어진 채 최대한 빨리 종결짓고 내부적으로 민심이 흉흉해지거나 기아에 시달리지 않도록 발 빠른 대책을 수립해야 함을 언급(言及)한 것입니다.


다양한 직업군으로 세분화된 현대사회에서는 농사짓기처럼 자연환경에 의존하기 보다는 대부분 인적(人的) 관리와 물적(物的) 관리로 나눠지게 되고 일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크고 작은 불상사(不祥事)가 생겨나게 됩니다.


그 가운데 가장 말이 많은 부분은 책임에 대한 소재파악과 누군가가 그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는 것이지요. 반드시 억울한 사람도 생겨나고 더러는 자신을 희생해서 모든 책임을 다 스스로가 지겠다는 의인도 있겠지만,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책임전가(責任轉嫁)’를 하려는 악의적인 마음입니다.


천재지변(天災地變)이 아니라면, 잘못된 원인은 반드시 내부로 향해 있습니다. 그 원인제공(原因提供)을 그 누군가가 아니라, 내가 저지른 일이라면 억울할 일이 하나도 없겠지요.


맹자는 인(仁)은 사람들의 편안한 집이고 의(義)는 사람들의 바른 길임을 알 때, 올바른 정도(正道)의 이치를 깨달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본인의 잘못을 깨닫고 있다면, 과감히 그것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스스로 가져보는 것도 결국은 자신을 위해 올바른 길을 선택한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결국 ‘남 탓 네 탓’을 하면 할수록 그만큼 내 주위에는 불신(不信)과 저해(沮害) 세력들이 양산될 것이며, ‘내 탓’으로 그 책임을 인정하고 새로운 해결방안을 찾고자 노력한다면 내 주위에는 어느새 나를 인정하고 존경하는 사람들이 모여 든다는 사실을 늘 잊지 말고 살아가야 할 것입니다.


Point 스스로 저지른 일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고 할수록 면책되는 것이 아니라, 더 무거운 부담감과 따가운 시선을 받으며 사람들 밖으로 물러나게 될 것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커버스토리】 정의당 박병규, “인천 계양 효성지구개발 정치권 개입의혹 명백히 밝혀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지난 2일 정의당 인천시당은 인천광역시청 앞에서 ‘효성구역 도시개발 불법특혜 비리의혹 폭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정의당은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권 유력인사의 개입 ▲인천지방법원 집행관들이 제이케이도시개발 측과 사적만남을 통해 향응과 금품을 제공받은 정황 ▲제이케이도시개발의 불법행위 등을 자료와 함께 공개했다. 인천시당 박병규 사무처장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들었다. 효성동은 어떤 사업인가? 처음 시작은 2008년 ㈜효성도시개발이 사업시행인가를 받으며 출발했다. 주민들의 숙원사업이기도 했고 인천시에서도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문제는 2011년 효성도시개발에 대출을 해준 부산상호저축은행 부도사태가 발발하며 모든 것이 꼬였다. 효성도시개발의 주식 대부분이 부산상호저축은행에 질권 설정되어 있서, 회사 자체가 예금보험공사로 귀속된다. 이후 2015년 예보 공개입찰을 통한 매각이 진행 2020년에 사업시행자가 ㈜제이케이도시개발로 변경 현재 사업이 진행 중이다. 기자회견을 통해 구체적인 자료를 공개했다. 제보 경위는? 전 정의당 민생본부 집행위원장을 맡으셨던 모 인사에 의해서 정의당 인천시당에 제보됐다. 지금은 타 지역 위원장을 맡고 계신데 제보자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고법 "'오세훈 선거법 혐의 불기소' 정당"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법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도중 '내곡동 땅 셀프보상 특혜 의혹', '파이시티 인허가 의혹' 등과 관련, 허위사실을 언급했다는 혐의를 받았던 오세훈 서울시장을 검찰이 불기소 처분한 것은 정당하다는 취지의 결정을 내렸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30부(부장판사 백강진 조광국 정수진)는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가 오 시장에 대한 서울중앙지검의 불기소 처분에 불복해 제기한 재정신청을 지난달 30일 기각했다. 재판부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고발을 한 후보자와 정당 및 선거관리위원회만이 재정신청을 할 수 있는데, 신청인은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신청인 스스로가 고발한 범죄사실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자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려우므로 고소권자라고 할 수도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이 사건 기록과 신청인이 제출한 모든 자료를 면밀히 살펴보면, 검사의 불기소처분을 수긍할 수 있고, 달리 처분이 부당하다고 인정할 만한 자료가 부족하다"고도 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는 지난 10월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을 받는 오 시장을 불기소 처분한 바 있다. 당시 오 시장은 지난 4월 보궐선거 운동 기간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전화위복…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것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 이 말은 노벨 문학상을 받은 아일랜드 출신의 극작가 ‘조지 버나드 쇼’의 유명한 묘비명으로 알려진 말이다. 어떠한 중대한 사안에 있어서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우왕좌왕 하는 사이에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가고 어렵게 답을 찾았을 때는 이미 때가 늦어버려 생의 끝자락인 죽음의 문턱에서 후회해도 소용없는 것이 되고 만다는 상황을 자책하는 말로 인용되는 문구다. 세상사 모든 일에는 신중하게 고민하고 심사숙고해야 할 일들이 있는 반면, 때론 전광석화처럼 일사불란하게 결정하고 실행해야 되는 일도 있다. 특히 국가의 앞날을 이끌어나가야 하는 정치 지도자는 적시 의사결정(Timely Make Decision)능력을 가지고 매 상황에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야 한다. 바로 얼마 전까지 국민의힘 돌아가는 꼬락서니가 한마디로 “우물쭈물 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꼴이었다. 지난 11월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결정되자 정권교체의 열망을 반영하듯 대선 후보자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10% 포인트 이상 앞서며 경선 컨벤션 효과를 누렸다. 하지만 지난 12월 1일 한 여론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