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6 (목)

  • 맑음동두천 25.9℃
  • 구름많음강릉 23.9℃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4.4℃
  • 흐림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6.1℃
  • 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사람들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남양주 마석우리서 환경정화 실시

URL복사


[시사뉴스 기동취재본부 이운길 기자]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신자 70여 명으로 꾸려진 봉사단이 지난 31일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사무소 일대를 환경정화했다. 읍사무소에서 시작해 마석우리 일대 2km 구간이다.

봉사자들은 읍사무소 일대 주택가와 거리, 공원을 시작으로 지역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장소를 따라 생활쓰레기와 각종 폐기물, 오물 등을 치웠다. 양손에 쓰레기봉투와 집게 등을 든 봉사자들은 이날 약 1시간 30분 정도 정화활동을 했다. 거리에 뒹구는 낙엽부터 아무렇게나 버려진 종이컵과 플라스틱 물병, 음료수 캔 등과 불법으로 나붙은 전단지나 홍보물까지 수거한 쓰레기는 다양했다. 이날 이들이 모은 쓰레기는 50리터 종량제봉투 50개 분량에 달했다.

서정원 산업환경 과장은 현장에서 봉사자들을 격려하며 지역의 환경을 신경 써 주셔서 감사함을 표시했다.

쌀쌀한 날씨에도 봉사활동에 열심을 낸 박선화(43) 씨는 “이곳은 유동인구가 적은데 비해 버려지는 쓰레기는 많은 편이라 거리나 주택가가 늘상 지저분하다”며 “오늘 환경정화로 이곳을 지나는 이웃들의 불편을 덜 것을 생각하니 봉사하는 내 마음이 더 즐겁다”고 뿌듯해했다.

그 동안 하나님의 교회는 화도읍은 물론 진접읍, 오남읍, 퇴계원면, 마석우리 등지에서 거리와 하천 등 정화활동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매년 설과 추석이면 어김없이 이웃돕기를 하고 있다. 지난 추석에도 남양주를 비롯한 전국 214군데 지역교회에서 소외이웃에게 식료품을 지원했고, 총 지원 금액은 1억5천만 원을 상회했다. 이밖에 동·하계 방학캠프를 통해서는 청소년들의 인성함양을 위한 특강과 봉사활동을 전개해 지역민들의 칭찬을 받고 있다.



이처럼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이어온 하나님의 교회는 영국 여왕 자원봉사상, 미국 대통령 자원봉사상 금상(단체 최고상, 6회) 등 세계 각국 정부와 기관으로부터 2천600회가 넘는 수상을 했다. 더불어 국내에서도 지난 3대 정부로부터 대통령 단체표창, 정부 포장,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고, 현 정부에서는 혈액 수급과 헌혈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포항 지진 피해민을 위한 무료급식 자원봉사로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경기도에서도 경기도지사 표창과 도의회의장 표창 등 수상이 줄을 이었다. 

교회 관계자는 “하나님께서 인류에게 삶의 터전으로 주신 지구환경을 지키고 보존하는 것은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다. 그것은 우리뿐 아니라 미래세대 또한 이 터전에 뿌리를 내리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며 “앞으로도 가족과 이웃, 사회와 국가, 나아가 지구촌 전역에 행복과 평화가 깃들도록 어머니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며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고영주 '문재인 공산주의' 발언…대법원 "명예훼손 아냐"
문재인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 기소 1심 무죄→2심서 유죄로 집유 선고 "文 평가한 것뿐…구체적 사실 없어" "공적 인물 검증한 것…표현의 자유"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지칭하는 등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다시 법원의 판단을 받게 됐다. '공산주의자'라는 표현은 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표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16일 대법원 3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고 전 이사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중앙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고 전 이사장이 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로 칭한 것은 명예훼손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고 전 이사장으로선 문 대통령이 가진 생각을 평가한 것이고, 이는 사람의 가치관에 따라 상대적이어서 명예를 훼손할 만한 구체적인 사실을 말한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게 대법원 재판부 판단이다. 비록 공산주의자라는 표현이 북한과 연관돼 사용되긴 하나, 우리나라 질서를 위협할 것이라는 부연 설명이 없는 한 공산주의자라는 표현만으로는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고 전 이사장이 문 대통령을

경제

더보기
[특징주] 이노테라피, 관계사 파인메딕스 기술성 평가 통과...3.91%↑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이노테라피는 관계사 파인메딕스가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에서 AA, BBB 등급을 받으며 통과했다고 16일 밝히며 주가 상승 중이다. 이날 이노테라피는 오전 10시 15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3.91%(550원) 오른 1만4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해서는 한국거래소에서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2곳의 기술성평가에서 각각 A등급과 BBB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파인메딕스는 이번 기술성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0월 상장예비심사를 청구 할 계획이며, 상장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고 있다. 사측에 따르면 파인메딕스는 국내 소화기 내시경 시술기구 제조공정 전체를 내재화한 유일한 기업이다. 국내 최초로내시경 시술기구 제조 관련 국산화를 추진했으며, 소화기내시경의 진단내시경 및 치료내시경 분야에 활용되는 시술기구의 전 제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이노테라피는 자사의 지혈제 및 신물질과 파인메딕스의 디바이스가 결합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확신으로 전략적 제휴를 맺은 바 있다. 파인메딕스의 중장기적인 성장을 위해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벤처캐피털업을 영위하는 관계사 엔브이씨파트너스를 중심으로 투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