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1 (토)

  • -동두천 22.3℃
  • -강릉 19.3℃
  • 구름조금서울 24.7℃
  • 흐림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5.4℃
  • 박무울산 24.1℃
  • 박무광주 23.0℃
  • 박무부산 21.8℃
  • -고창 23.2℃
  • 박무제주 23.6℃
  • -강화 23.4℃
  • -보은 23.7℃
  • -금산 23.9℃
  • -강진군 23.1℃
  • -경주시 22.9℃
  • -거제 23.8℃
기상청 제공

김진돈의 형상의학

[생김새로 질병과 건강을 알아보는 형상의학] 해삼, 소양인과 태양인에 이로워



[시사뉴스 김진돈 원장] 만물이 왕성하게 활동하는 생명력이 강한 계절이 여름이다.
여름은 만물이 화창하면서 번성하고 아름다운 계절이라는 의미에서 한의학에서 여름을 번수(蕃秀)라고 한다. 여름은 사계절 중에서 낮이 가장 길기 때문에 늦게 자고 일찍 일어나는 것이 여름철 양생법이다. 여름철은 유쾌한 시기인 동시에 화창한 계절이다. 덥다고 화를 내지 말아야 하는 이유다.

여름철 웰빙음식으로 무더위에 기운을 잘 돋궈주는 것이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 하나가 해삼이다. 성질이 따뜻하고 맛이 짠 해삼은 스태미너 식품으로 신장과 혈을 보해주고 변비에 좋다. ‘바다의 인삼’이라 불리는데 이는 몸을 보해주는 효과가 인삼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해삼에도 인삼처럼 사포닌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또 영양분이 풍부하고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는 효능이 있기 때문이다. 해삼의 생김새를 보고 다양하게 표현을 하기도 한다. 예를 들면 바다삼이라고 하여 바다오이, 해삼자라고 부른다.

한의학에서 해삼은 남성들의 정력을 보강해주고 정기를 길러주며 임신 중인 여성들에게 몸을 보해주는 좋은 식품이다. 임신 중인데 허약한 경우나 체질적으로 약한 여성에게 인삼 대신 해삼을 자르지 않고 온전하게 처방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해삼은 재생력이 아주 뛰어난데, 이는 잘라내어도 생명력이 강해 살아나기 때문이다. 해삼은 피를 만들어주는 철분이 풍부하고 혈액응고와 인체의 뼈를 만드는 것을 도와주는 칼슘이 많다. 해삼은 수분과 단백질, 지방, 회분, 칼슘, 인, 철분, 비타민, 미네랄 등 각종 영양소를 골고루 함유하고 있는 강장제 식품이다.

한의학에서 신장은 뼈와 허리, 생식기 등을 포함한다. 따라서 신장이 좋다는 것은 스태미너도 강하다는 의미로 볼 수도 있다. 대개 정력이 왕성하고 생명력이 강한 동물들을 보면 혈액 속에 칼슘이 풍부한 동물들이 많다고 한다. 그래서 해삼을 많이 먹게 되면 지구력도 강해지고 정력이 좋아진다고 생각한다.

한의학에서 해삼은 신장과 혈을 보해주고 양기를 돋궈주고 위궤양이나 변비에 효과가 있다. 생김새로 보면 양기를 돋궈주는 약재가 대체로 남자의 생식기와 비슷하게 생긴 것이 많다. 해삼을 보면 육종용이란 한약재처럼 생김새가 남성의 성기와 유사하다. 일식집에서 해삼을 먹다보면 딴딴하면서 꼬들꼬들한 것이 씹힌다. 이것은 피부 속에 있는 일종의 석회질인 뼛조각이다. 썰어 놨는데 딱딱하면 신선한 것이다.

해삼의 연골에는 세포가 노화되는 것을 막아주는 많은 콘드로이틴과 타우린을 함유하고 있다.
이것은 내장을 보호하고 주독을 풀어주고 피부노화를 예방하고 정력을 강하게 한다. 해삼은 강장제로서 중년에게 좋다. 특히 타우린은 피로회복을 도와주고 담즙 분비를 왕성하게 하여 간장을 활성화 시켜주기 때문이다.

주의할 사항으로 소화기관이 약한 사람이나 설사를 자주하는 사람, 속이 냉한 사람은 날 것으로 먹으면 설사를 할 수 있으므로 절제해야 한다. 지나치게 먹는 것은 삼가는 게 좋다. 특히 먹으면 이로운 체질은 소양인과 태양인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