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6.6℃
  • 구름조금강릉 -2.2℃
  • 구름조금서울 -3.4℃
  • 대전 -2.6℃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2.9℃
  • 광주 -2.0℃
  • 맑음부산 -2.2℃
  • 흐림고창 -2.3℃
  • 제주 3.1℃
  • 흐림강화 -5.0℃
  • 구름많음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4.5℃
  • 구름많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김진돈의 형상의학

[생김새로 질병과 건강을 알아보는 형상의학] 다양한 이열치열 보양식

URL복사


[시사뉴스 김진돈 원장] 여름 한철은 사람의 정(精)과 신(神)이 빠지는 시기다. 심왕신쇠(心旺腎衰)의 계절로 심장은 왕성하고 신장은 쇠약하다. 정기를 굳게 길러야 하기에 성생활도 절제해야 좋다. 만사가 귀찮아지고 몸이 늘어지는 시기다. 여기에 입맛이 떨어지고 체력도 바닥나서 보양식을 찾게 된다. 

여름은 인체 양기가 더위를 이기기 위하여 상부로 뜨거나 피부로 몰려나오기 때문에 하체가 약해지고 무기력에 빠지면서 뱃속이 허해진다. 그렇다면 입맛도 되찾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방법들을 살펴보자.

삼복더위 속에선 심한 열이 기(氣)를 상하게 할 수 있어 더욱 조심해야 한다. 봄과 여름은 나무가 무성하고 뿌리는 약해지는 시기이다. 여름은 낮 시간이 길고 밤이 짧아서 충전시간이 짧다.

그래서 성관계도 절제해야 한다. 뿌리의 힘이 충만할 때 건강한 자식이 나오기 때문이다. 사계절로 볼 때 여름에 기력이 가장 떨어진다. 보약을 복용해주면 좋다. 보심(補心)하는 약보다 신(腎) 을 보하는 약과 보기(補氣)시키는 약을 권한다.

여름철에는 입맛이 떨어지고 갈증이 심해진다. 빈 속에 찬 것을 자주 먹으면 비위가 차서 소화기능이 약해지며 비위의 습열(濕熱)을 조성하여 배탈이 나기 쉽다.

뜨거운 음식으로 더위를 이긴다는 이열치열(以熱治熱)의 원리가 있다. 언뜻 보기엔 땀을 뻘뻘 흘리며 더운 음식을 먹는 것이 모순처럼 보이지만 차가워진 속을 따뜻하게 해줌으로써 허약해진 복부의 비장이나 위장의 균형을 조절해준다.

삼복더위 보양식에는 삼계탕이나 백숙, 오리고기, 장어, 개장국, 추어탕, 연포탕 등을 추천한다. 이들 보양식은 약해진 양기를 북돋아 기혈의 균형이 깨지지 않도록 도와준다. 예로부터 삼계탕은 원기가 부족할 때, 입맛을 잃었을 때, 산전, 산후 또는 큰 병을 앓고 난 뒤 회복을 위해 먹었던 보신식품의 하나이다. 여기에 여러 한약재 등을 넣고 푹 고아서 만들면 강장, 강정식이 된다. 추어탕도 고단백으로 속을 덥게 하고 원기를 북돋우며 저항력을 높여준다. 요즘은 개장국, 삼계탕이 복날음식으로 대표적이지만, 이열치열 보양식은 이외에도 다양하다.
특히 손발이 유난히 찬사람, 눈이 안으로 쑥 들어간 궐음형(厥陰形)의 사람들은 찬 음식을 주의해야 한다. 무기력해진 여름에 좋은 음식은 살구, 복숭아, 자두, 부추처럼 신맛이 나는 과일이 심장을 튼튼하게 하고 더위를 이기게 한다.

오미자차나 매실차를 추천한다. 오미자의 강한 신맛은 수축작용으로 땀샘이 확장되는 것을 막아 주고 더위를 식혀준다. 오미자에 인삼과 맥문동을 첨가하면 지친 원기를 회복하는데 좋은 생맥산이 된다. 또한 매실은 장내에 강력한 정장효과가 있다. 매실 농축액에 냉수를 타서 마시면 여름철 섭생에 효과적이다. 이외에 열대야를 극복하는 데는 대추차와 둥굴레차가 좋고 찬 음식을 과하게 먹어 복통과 설사 증세를 일으켰을 때는 쑥차가 좋다. 쑥이 가진 따뜻한 성질이 위장 안에 들어가 위를 덥게 만들어 소화력을 촉진시키기 때문이다. 여름을 잘 나기 위해서는 계획적인 생활과 적절한 휴식 및 정서생활의 유지와 더불어 균형 잡힌 식사가 중요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등불]사랑은 무례히 행치 않는 것
많은 사람이 무례히 행하면서도 깨닫지 못합니다. 특히 가까운 사람에게 그런 경향이 있지요. 진정 사랑이 있다면 무례히 행치 않습니다. 그러면 무례한 경우의 대표적인 예를 살펴보겠습니다. 첫째로, 하나님께 무례히 행하는 경우입니다. 그 대표적인 것이 바로 예배 시간에 조는 것, 옆 사람과 대화를 하거나 딴생각을 하는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이 부족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말해 주며, 설교자에게도 무례한 모습입니다. 예배 도중에 나가는 것도 무례한 일입니다. 예배를 돕는 사명 때문에 나가는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라면 끝까지 자리에 앉아 예배에 집중해야 합니다. 묵도나 사도신경으로 시작해서 축도나 주기도문으로 마칠 때까지 모든 순서를 마음 다해 드려야 하지요. 정성껏 예배를 드리려면 무엇보다 지각하는 일이 없어야 합니다. 사람들과의 약속시간에 늦는 것도 큰 실례가 되는데 하물며 하나님 앞에 늦는다면 얼마나 무례한 일이겠습니까? 미리 와서 기도로 준비하는 것이 예의입니다. 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피우고 예배드리는 것, 예배 시간에 휴대폰 사용하는 것, 떠들고 장난하는 자녀들을 방치하는 것, 예배 시간에 껌 씹는 것, 음식을 먹는 것도 무례한 일입니다. 예배에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