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2.6℃
  • 연무서울 15.4℃
  • 대전 14.0℃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7.7℃
  • 광주 15.7℃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3.3℃
  • 제주 17.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경제

[뷰티 단신] 에이프릴스킨, 올리브영 단독 기획세트 출시外


▲코스메틱 브랜드 에이프릴스킨이 2018년 새해 첫 프로모션을 오는 31일까지 전국 올리브영 매장에서 진행한다. 1월부터 전국 올리브영 매장에서만 판매되는 ‘퍼펙트 매직 커버핏 쿠션 기획세트(쿠션 본품+매직 실리콘 퍼프)’는 ‘퍼펙트 매직 커버핏 쿠션’ 본품과 함께 물광피부 연출을 도와주는 매직 실리콘 퍼프 정품이 포함된 특별 구성을 1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에이프릴스킨에 따르면 ‘퍼펙트 매직 커버 핏 쿠션’은 탁월한 커버력과 촉촉함으로 무결점 물광 피부를 오래도록 유지해 주는 제품으로, 메탈 플레이트에 워터드롭 물방울이 보일 정도로 촉촉한 수분 세럼 베이스를 67% 함유해 피부 겉과 속 보습 개선에 도움을 줘 더욱 촉촉한 사용감이 특징이다.


▲스킨케어 브랜드 AHC가 아이크림 신제품 ‘얼티밋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를 출시한다. 이 제품은 AHC 얼굴 전체에 바르는 아이크림인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 시리즈’의 6번째 업그레이드 신제품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얼티밋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는 빠른 흡수력에 온도 감응성 고분자 기술이 더해졌다. 유효 성분들을 얼굴 전체에 보다 빠르고 깊게 흡수시켜 뛰어난 안티에이징 효과를 선사하기 위해 마이크로 에멀젼 바이오센서 시스템을 적용했다. 유효 성분들은 모공의 200분의 1 사이즈로 초미세 캡슐화했을 뿐 아니라, 피부 온도에 반응하는 온도 감응성 고분자 기술이 더해져 유효 성분들이 피부 더 깊숙이 안티에이징 효과를 극대화한다.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는 2018년 황금개의 해를 맞아 ‘스누피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비롯해 애완견 캐릭터가 그려진 ‘마이 리얼 펫 마스크’, ‘퍼피 컬렉션-매직 프레스&네일스티커’를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스누피 콜라보레이션’은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매력의 스누피 캐릭터와 함께 ‘더 많이 사랑하고(Love more), 더 많이 웃고(Laugh a lot), 더 큰 꿈을 꾸세요(Dream big)’라는 세가지 새해 소망을 담았다. 제주 감성이 더해진 퍼퓸드 핸드크림, 마이 바디 클렌저&바디 로션, 노세범 미네랄 파우더, 비비드 크리미 틴트, 마이 팔레트 케이스, 마이 쿠션 케이스, 리얼 컬러 네일, 네일 스티커에 스누피가 더해졌다.


▲프랑스 하이 퍼퓨머리 하우스 아닉구딸(ANNICK GOUTAL)은 호화로움과 미스터리로 가득한 파리지안 소수 특권층의 Café Society를 향으로 표현한 새로운 향수 ‘뉘 에 꽁피덩스(NUIT ET CONFIDENCES)’를 출시한다. 부드럽고 페미닌하면서도 파워풀한 존재감이 느껴지는 머스키 오리엔탈의 향이 한번 맡으면 결코 잊히지 않는 강한 여운을 남긴다. ‘뉘 에 꽁피덩스’는 지난 2017년 2월 출시된 ‘떼뉴 드 스와레(TENUE DE SOIREE)’와 함께 ‘오이즈드 뉘(OISEAUX DE NUIT(Night Bird)) 컬렉션’을 구성하는 오 드 퍼퓸 듀오다. 1월 한달간, 아닉구딸 매장에서는 ‘뉘 에 꽁피덩스’의 론칭을 기념해 블랙 새틴 클러치와 ‘뉘 에 꽁피덩스’ 미니어처가 포함된 특별한 기프트 세트를 한정 수량 만나볼 수 있다.


헤라는 피부 결케어로 속은 촉촉하고 겉은 보드라운 장미 꽃잎 같은 피부를 선사하는 신제품 ‘로지-사틴 크림’을 출시한다. 헤라는 글로벌 메이크업 아티스트 Isabelle Pain이 정의한 좋은 피부, 겉은 부드럽지만 속은 촉촉한 장미 꽃잎 같은 피부를 ‘로지-사틴 피부’로 명칭하고, 이러한 피부를 구현하기 위한 솔루션을 매끈하고 건강한 피부결에서 찾았다. 헤라 관계자는 “겨울의 차갑고 건조한 날씨에는 피부가 푸석해지고 탄력을 잃기 쉬우며 메이크업을 해도 쉽게 들뜨거나 무너질 가능성이 높지만, ‘로지-사틴 크림’을 활용해 탄력 있고 건강한 피부결로 피부결을 촘촘하고 매끄럽게 가꿔준다면 눈부신 메이크업을 위한 최적의 피부를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LVMH그룹의 대표적인 향수 브랜드 겐조는 떠오르는 배우 김태리를 ‘플라워바이겐조’의 새로운 모델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김태리는 한국의 떠오르는 세계적인 배우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2016)를 통해 영화계의 주목을 받은 후 최근 개봉된 영화 ‘1987’(2017)에서 연희로 분해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겐조 관계자는 “주위로 빛을 발하는 그녀만의 개성이 더욱 더 아름다운 세상을 추구하는 플라워바이겐조 라인에서 담고자 하는 인본적이며 긍정적인 가치와도 완벽하게 일치했다”고 발탁 배경을 밝혔다. 김태리와 함께 한 파우더리 플로럴 향의 여성 향수 플라워바이겐조의 광고 및 필름은 4월부터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대세 굳히는 롱패딩, 틈새 노리는 숏패딩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겨울이 성큼 다가오면서 패션업계의 F/W 상품 판매가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른 롱패딩이 이번 겨울에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브랜드마다 특성을 살린 롱패딩을 선보이는 추세다. 하지만 올해에는 롱패딩과는 반대되는 매력을 강조한 숏패딩 출시도 잇따르면서 겨울 아우터에 대한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졌다. 패션업계가 겨울을 맞이해 선보이고 있는 아이템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롱패딩이다. 각각의 브랜드들은 지난해 자사의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을 지난해보다 기능성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선보이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이 올해도 아우터 시장을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며 “롱패딩 열풍으로 ‘겨울 추위에 롱패딩만한 아이템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롱패딩이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어, 이번 시즌 롱패딩을 내놓지 않은 브랜드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브랜드에서 롱패딩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지난해 롱패딩 단일 모델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레스터 벤치파카’의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기능적인 부분에서는



목사, 10대 女신도 그루밍 성폭행 의혹 경찰 내사 착수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 한 교회 청년부 목사가 10대 여성 신도들을 상대로 이른바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7일 최근 언론보도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을 통해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 A 목사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여성들의 2차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조심스럽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피해자들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 목사와 이를 묵인한 A 목사의 아버지 담임 목사에 대한 사임과 사과를 요구했다. 피해자들이 직접 작성한 피해 사례에 따르면 A 목사는 피해자들을 성희롱·성추행하고 강제로 성관계까지 맺었다“며 피해자들은 대부분 10대 미성년자였다”고 말했다. 그루밍 성범죄는 가해자가 피해자를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폭력을 가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 피해자는 "미성년자일 때 존경하는 목사님이 스킨십을 시도하니까 이상함을 느끼고 사역자가 이런 행동을 해도 되냐고 물으니 성경의 해석이 잘못된 것이라며 혼전순결이 시대적 배경에 의해서 달라진 것이라고 말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