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3.5℃
  • 흐림대전 -0.1℃
  • 맑음대구 -0.8℃
  • 구름조금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3.3℃
  • 맑음부산 1.7℃
  • 구름많음고창 2.0℃
  • 제주 8.1℃
  • 흐림강화 -2.9℃
  • 구름조금보은 -2.8℃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조금거제 1.8℃
기상청 제공

사회

[단독] 기독교 단체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 사망문제’ 개입시사

세계인권선언일 맞춰 고(故) 임경수 산재소송 모금 돌입키로

URL복사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최근 세계 언론의 관심을 불러모은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 사망 사태 해결을 위해 기독교 단체가 적극 나설 조짐이다. 

‘한국타이어 노동탄압 및 집단사망 사태해결을 위한 공동행동’에 따르면 지난 17일 한국타이어산재협의회와 기독교 지도자들은 서울 영등포산업선교회에서 모임을 갖고 한국타이어 산재사망 노동자 고 임경수 씨에 대한 소송비용 등을 마련하기 위한 모금 운동을 추진키로 협의했다. 또한 양단체는 세계인권선언일(12월 10일)을 기념해 복합 유기용제 등 독성 화학물질이 노동자에게 미치는 치명적인 영향에 대한 집담회를 개최키로 의견을 모았다.

영등포 산업선교회의 진방주 목사는 이날 모임에서 과거 원진레이온 독가스(이황화탄소) 피폭문제에 대한 공동대책위원장을 맡았을 때의 경험과 교훈을 증언하면서, 한국타이어 산재협의회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 깊은 공감을 표명했다. 
 
한편 고 임경수 씨는 1994년 한국타이어 가류과로 입사했다. 95년 한국타이어 노조민주화 추진위원회 회원으로 활동하다 97년 부산지점으로 강제 전직된다. 그 후 뇌종양 발병으로 서울대병원에서 일차 종양제거 수술을 했으나 재발돼 ​2009년도 1월 경상대병원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고인은 사망을 앞 둔 당시 한국타이어 사측이 찾아와 개별합의에 도장을 찍을 것을 제안했으나 “그 많은 사람들(한국타이어 사망 노동자들)이 죽었고, 아직 진상규명도 안됐는데 개인합의를 볼 수 없다”며 사측의 개인 합의 제의를 거부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자녀 가정교사,해외경비 회삿돈 쓴 시몬스 대표…1심 유죄
외국인 가정교사 급여 회사 돈으로 지급 아내 출장 동반시켜 경비도 회사 돈으로 [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 회삿돈으로 자녀의 외국인 가정교사를 고용 및 해외 교통경비를 지급하는 등 수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정호 시몬스 대표이사가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됐다. 2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안재천 판사는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안 대표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안 대표는 시몬스 패션사업부 이사인 아내 요청에 자녀의 외국인 가정교사를 전담할 외국인 여성을 해외영업부 직원인 것처럼 채용한 뒤 급여를 회사 자금으로 지급해 총 1억820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2010년 7월부터 지난해 8월6일까지 아내가 해외 출장을 가는 경우 회사 업무와 무관한 자녀와 외국인 가정교사가 동행하게 해, 그에 대한 교통경비를 회사 자금으로 지급하는 방식으로 총 2억200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안 판사는 "안 대표는 시몬스 회사의 대표이사이자 주주의 지위에서 회사 자금을 망설임 없이 개인적 용도로 사용했다"며 "그와 같은 횡령액이 약 4억 원에 이를 정도로 다액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